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 도심 연결해야"

이시종 지사, 황성규 국토부 2차관 면담
충북선 고속화 달천구간 개량 반영 등
철도·도로 현안 7개 사업 지원 요청
성일홍 부지사도 국무조정실 찾아 건의

  • 웹출고시간2021.05.24 18:10:16
  • 최종수정2021.05.24 18:10:16

이시종(오른쪽) 충북지사가 24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황성규 국토부 2차관에게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충북선 철도 고속화 등 철도·도로 현안 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충북일보] 이시종 충북지사가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 등 철도·도로 현안 사업이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며 국토교통부를 설득했다.

이 지사는 24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황성규 국토부 2차관 등을 만나 △청주 도심 통과 충청권 광역철도를 비롯해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대전~옥천 광역철도 △중부내륙선 철도 △제천~영월 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남이~천안 확장 △충청내륙화고속도로 조기 완공 등 7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지원을 건의했다.

지난 20일 국회에서 노형욱 국토부 장관을 만나 충청권 광역철도망의 도심 연결 필요성을 전달했던 이 지사는 실무진 설득을 위해 국토부를 찾았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과 관련 이 지사는 충주 달천 구간 개량 기본계획 반영과 삼탄~연박의 조속한 개선복구를 위해 설계비 등 예산 조기 투입을 건의했다.

이외에도 철도사업과 관련하여 대전~옥천 광역철도, 중부내륙선 철도사업에 대한 정부예산 배정을 건의했다.

도로사업과 관련해서는 제천~영월 고속도로의 설계용역비 반영과 구인사IC 설치 경부고속도로 남이~천안 확장사업의 타당성 재조사 대상사업 반영, 충청내륙화고속도로 2023년 완공을 건의했다.

성일홍 경제부지사도 이날 국무조정실을 방문해 충청권 광역철도의 도심 연결을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년)'에 반영해 달라고 건의했다.

도 관계자는 "정부의 2022년 예산 편성 지침에 따르면 SOC 경쟁력 강화와 지역의 재도약을 위한 국가균형발전 투자 확대 방향이 포함돼 있다"며 "충북의 철도·도로사업의 2022년 정부예산 확보와 각종 현안이 해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류한우 단양군수

[충북일보] 충북도 관광을 견인하고 있는 녹색쉼표 단양군이 체류형 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특히 올해 수상관광을 적극 추진하며 기존 관광산업에 시너지 효과를 더하며 코로나19로 위축된 상황에서도 더욱 발전이 예상되고 있다. 류한우 단양군수는 "올해를 수상관광의 원년으로 체류형 관광도시 단양의 미래 100년의 기틀을 확실히 준비하는 한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2021년을 약속했다. 류 군수는 "지난 한해는 코로나19로 '세계적인 격변의 해'로 기록될 만큼 힘든 한해였고 우리 군은 수해피해까지 겹치면서 어려움이 더 컸다"며 "우리 군민들께서 어렵고 힘든 상황에서도 잘 대응해주신 덕분에 각 분야에서 많은 성과를 남긴 보람 있는 한해였다"고 군민들에게 감사인사도 전했다. 이어 "올해는 저와 600여 공직자는 코로나로 인한 경제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시민경제에 온기가 돌 수 있도록 지역경제 회복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 주요 군정 성과는 군민과 공직자가 일심동체의 자세로 체류형 관광의 기틀을 다져가며 대한민국 최고 관광도시의 명성을 이어간 게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