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2.28 11:12:21
  • 최종수정2021.02.28 11:12:21

옥천군 안남면 주민들이 옥천군 청사 광장에 천막을 치고 태양광 설치 인·허가 취소 농성을 지난해 12월 28일부터 벌이고 있다.

ⓒ 손근방기자
[충북일보] 속보=충북도 행정심판위원회가 태양광 발전시설 개발행위 허가를 취소해 달라는 옥천군 안남면 도덕2리 주민들의 청구를 일부 수용했다.

<16일자 13면, 22일자 13면>

행정심판위는 지난 26일 회의 후 청구 사안에 대해 일부 각하·인용·변경명령을 내렸다.

안남면 도덕2리에는 2019년 5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10건(총 1만5천㎡)의 태양광 개발행위 허가가 났다.

개발 면적이 5천㎡ 이상이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받아야 하지만 개별 면적이 가장 큰 곳이 2천300㎡이어서 이 절차는 진행되지 않았다.

그러자 주민들은 사업자가 주민의견 수렴 절차를 무시했고,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피하려고 쪼개기식 허가를 신청했다면서 충북도에 행정심판을 청구했다.

이 과정에서 사업자 3명이 개발을 포기했다.

행정심판위는 개발 포기 사업에 대해서는 각하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또 허가를 받은 7건 중 일부를 취소하라고 결정했으나 몇 건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행정심판위는 나머지 허가 사업에 대해 입지가 부적절하고 경사도가 심할 뿐 아니라 사업자들이 쪼개기식 개발을 시도했을 수 있는 만큼 재심사 후 허가 여부를 다시 결정하라고 했다.

옥천군은 이 재결서를 받는 대로 그 내용에 따라 조처할 계획이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강종구 ㈜바이오톡스텍 대표 "열정·에너지 있는 한 끊임없이 도전"

[충북일보] "지난 31년간의 교직 생활을 무사히 마쳤다는 안도감이 듭니다." 강종구(67·바이오톡스텍 대표) 충북대 수의대 교수는 31년간의 교직생활을 마치며 담담하게 말했다. 강 교수는 수의대 교수이자 비임상CRO기업인 ㈜바이오톡스텍 대표다. 개척자로서의 길을 걸어온 그는 젊은 학생들에게 '도전하라'고 이야기한다. 강 교수는 1990년 충북대 수의학과 신설 당시 신임교수로 부임했다. 실험실에 현미경 조차 없던 곳에서 시작한 그는 "신설학과의 열악함이 저를 더 강하게 만들었다"며 "한편으로는 신설학과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또 많은 기회를 끄집어 낼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회고했다. 이후 김대중 정부들어 대학교수의 벤처 창업이 장려되며 2000년 국내 최초의 민간 CRO(비임상위탁연구기업)에 도전했다. CRO는 계약연구기관으로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학물질 등 신물질을 탐색, 개발하는 과정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연구개발 용역을 수행하는 연구개발 전문기업이다. 교수 생활도 창업도 도전의 연속이었던 강 교수는 "대학에서 배우는 학문도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직접 부딪히며 배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수의학과를 전공해 바이오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