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어사화 쓰고, 꽃가마 타니 독서가 즐거워요~"

보은 내북초 독서교육 이색 풍경 눈길

  • 웹출고시간2019.11.11 13:07:01
  • 최종수정2019.11.11 13:07:01

보은 내북초 3학년 이서연 양이 어사화를 쓰고 꽃가마에 올라 시상식장에 입장하고 있다.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보은의 한 시골 초등학교에서 독후감 장원에 뽑힌 학생이 어사화를 쓰고 꽃가마를 탄 채 시상식장에 입장하는 이색 풍경이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보은 내북초(교장 이광우)는 학생들의 독서습관을 길러주기 위해 매일 아침 도서관에서 책읽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학교는 책 읽는 시간 확보를 위해 1교시를 9시 20분부터 시작한다.

이 학교는 11일 원고지에 독후감을 쓰도록 하고 가장 감동적인 소감을 쓴 학생에게 장원상을 수여했다.

장원에 오른 3학년 이서연 학생은 학교에서 자체 제작한 어사화를 머리에 쓰고 꽃가마에 올라 전교생과 교직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시상식장에 입장했다.

이서연 학생은 "어사화를 쓰고, 꽃가마를 타면서 상을 받으니 너무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5학년 이용희 학생은 "다음번엔 제가 꼭 장원을 해서 어사화를 쓰고 싶다"며 부러워 했다.

내북초 독서교육 담당 박신희 교사는 "학생들에게 책을 읽고 쓰는 것에 대한 즐거운 추억과 신나는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어사화-꽃가마 시상식'을 처음으로 시도했다"며 "학생들의 반응이 좋아 앞으로도 계속 운영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임해종 더불어민주당 중부3군 지역위원장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충북 중부3군(증평·진천·음성)은 최근 다양한 지역발전 사업이 봇물을 이루면서 새롭게 변모하고 있다. 1천500여억 원(민자 1천300억 원) 규모의 관광특구(에듀팜) 사업이 증평군에 추진 중이고, 진천군에서는 혁신도시 조성과 도시개발사업(성석지구)이 완성단계로 접어들고 있다. 충북 산업의 중심인 음성군에서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비 36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본격 진행 중이다. 새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중부 3군은 도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인구증가가 가속화되고 있는 곳이다. 주민과 지역발전을 위한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주민 삶의 질 향상은 물론 정주여건 개선, 산업화 등을 조기에 이룰 것으로 판단된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내년 4월 총선에 대한 중부3군 유권자들의 관심은 이들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에 모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임해종(62) 중부3군 지역위원장은 경제기획원, 재정경제부, 기획예산처, 기획재정부에서 30년 동안 근무하며 우리나라 경제전반을 기획하고 추진한 경험을 바탕으로 중부3군 주요사업이 반드시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