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8.02 15:13:29
  • 최종수정2020.08.02 15:13:29

새마을문고 제천시지부 회원들이 대표관광지인 의림지 수변무대 앞 휴게쉼터에서 피서지 이동문고 개소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제천시
[충북일보] 새마을문고 제천시지부가 지난달 31일 오전 제천시 대표관광지인 의림지 수변무대 앞 휴게쉼터에서 피서지 이동문고 개소식을 가졌다.

새마을문고제천시지부 주관으로 열린 이날 개소식에는 허경재 제천시부시장, 배동만 제천시의회의장, 이동연 제천시새마을회장, 새마을단체장과 새마을가족 등 문고지도자, 새마을관계자 등 100명이 참석했다.

이날 개소식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 이뤄졌다.

올해 피서지 이동문고는 지난달 31일부터 오는 21일까지 22일간 운영하며 총 4천권 이상의 도서를 비치하고 1일 3명의 자원봉사자를 배치해 이용객의 편의를 도울 계획이다.

이동문고 운영 기간에는 관광안내소와 미아보호소가 함께 운영되며 구급약과 휴대폰 충전기 등을 비치하고 행락질서 지키기 계도활동 및 환경정화활동을 병행 운영한다.

김두성 회장은 "피서지 이동문고는 시민과 관광객이 언제 어디서나 책을 읽을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해 건전한 피서문화 정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허경재 부시장은 "새마을문고가 책 읽기를 통해 시민들에게 독서문화 확산과 문화시민의식 함양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개소식을 준비한 새마을문고 가족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피서지 이동문고가 성공리에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 출신 김유근 국방부장관 발탁 가능성

[충북일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북 출신 4번째 장관이 배출될 수 있을지 정치권 안팎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김동연 전 기획재정부 장관과 도종환 문체부 장관에 이어 김유근 청와대 안보실 1차장이 국방부 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가 이달 중 고위 참모진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 김조원 민정수석과 강기정 정무수석, 김유근 안보실 1차장 등 5~6명의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통일부 장관과 국정원장 등에 대한 지난 인사 이후 국방부 장관 등 일부 장관급과 청와대 수석급에 대한 인사검증을 벌여왔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달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일부가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먼저 노영민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유임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서훈 전 국정원장이 청와대 안보실장으로 이동함에 따라 안보실 1차장에 서주석 전 국방부차관이 거론되고 있다. 이럴 경우 김유근 안보실 1차장의 거취가 변수다. 만약 김 차장이 국방부 장관에 발탁될 경우 강경화 외교부 장관까지 교체하는 시나리오를 배제할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경색된 남북관계를 회복시키기 위해 외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