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청권 유치 추진위원회' 출범

"충청권 목소리·역량 결집하는 계기될 것"

  • 웹출고시간2020.03.30 18:01:16
  • 최종수정2020.03.30 18:01:16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바라는 충청권 주민들의 염원이 한데 모였다.

도는 충청권 4개 시·도(충북·충남·대전·세종)의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충청권 유치 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범 충청권 공감대 확산과 지지기반 구축에 나선다고 30일 밝혔다.

추진위에는 충청권 5개 광역·기초자치 단체장과 지방의원, 여야 국회의원 17명, 21개 대학교 총장, 15개 연구기관, 경제단체·기업체 대표자 48명 등 모두 100여 명이 참여한다.

추진위 공동위원장은 이시종 충북지사와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맡는다.

도는 이번 추진위 구성을 통해 '충청은 하나! 미래성장의 빛, 방사광가속기 충북오창 유치에 힘 모으자!'라는 슬로건 아래 △방사광가속기 충청권 유치 결의 △붐 조성 및 도민 참여 유도 △다양한 유치지원 활동 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도에 따르면, 방사광가속기 유치 시 6조7천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조4천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 13만 7천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다.

특히, 방사광가속기 구축 예정지인 청주 오창지역은 신규 가속기 건설에 적합한 단단한 암반으로 이뤄져 지질학적 안정성이 높고, 중부고속도로 서오창 IC에서 5분, KTX 오송역에서 15분, 청주국제공항에서 15분 내에 위치한 편리한 교통망을 갖춰 시설 접근성과 용이성에서 매우 우수한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대덕연구단지를 포함한 한국원자력연구소,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38개 국책연구시설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고려대학교 등 충청권 75개 대학의 과학기술 혁신 인프라와 연계해 최고의 시너지를 만들 수 있는 최적지로 꼽힌다.

도 관계자는 "방사광가속기 유치는 첨단산업 지원역량을 확충해 바이오, 반도체, 에너지, 미래차, 이차전지 등 충청권 핵심 산업이 크게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이번 추진위 발족은 충청권의 목소리와 역량을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⑭더불어민주당 이후삼(제천·단양) ◇이번 선거 어떤 각오로 임할 것인가 "당선된 지 1년 9개월 지났다. 의정활동에 대한 평가를 받는 입장이기 때문에 좀 더 조심스럽다. 유권자들을 만나는 과정 자체가 지난번과는 다른 마음가짐이다. 지역의 오래된 숙원사업 대부분이 시작 단추를 꿰기 시작했다. 제천·단양지역은 지난 4~5년간 정치적 공백상태였다. 중앙정치권부재로 인해 SOC나 경제 활성화 부분이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것이 사실이다. 충북선 고속화가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고, 제천영월 고속도로가 기재부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중이다. 신림~봉양, 금성에서 수산 구간 등 도로 인프라들이 국토부에 5개년 계획에 반영됐다. 이제 시작하는 단계들을 잘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주민들과 함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만들어 내고 경제·사회·문화적 활력을 갖는 도시가 될 것이다. 대한민국의 모범이 되는 새로운 전형을 만들어 내는 도시를 만들어보고 싶다는 포부가 있다." ◇이번 선거 어떤 프레임으로 보나 "정치적으로 보면 대통령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다. 국민 여러분들의 각 분야마다 공과에 대해서는 다양한 판단이 있을 것이다. 대통령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