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6.02.05 10:31:42
  • 최종수정2016.02.05 10:31:42
평범해 보이지만 평범하지 않은 청주 가게 CEO들의 소소한 이야기.
과장되고 식상한 스토리가 넘쳐나는 정보 과잉시대에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 보는 사람 모두를 치유하는 '삶 속의 삶'으로 지역경제의 꽃 소상공인을 정성껏 응원해 본다.
1인칭 진솔·공감·힐링 프로젝트 '마이 리틀 샵' 이번 편에서는 청주시 우암동에 위치한 그래픽 스튜디오 '위아낫컴퍼니'를 운영 중인 권진호·임웅빈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마이리틀샵 - 102. 청주 우암동 '위아낫컴퍼니' 권진호·임웅빈 대표

청주 우암동에 위치한 그래픽 스튜디오를 운영 중인 권진호(사진 오른쪽) 대표와 임웅빈 대표가 자신들의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나누고 있다.

ⓒ 김지훈기자
[충북일보] 권 “대학 때부터 늘 함께였어요. 평소 친했는데 같이 살아보니 더 잘 맞았죠. 졸업 후 서울로 각자 다른 디자인 회사에 취업했는데 그곳에서도 동거생활을 계속 이어갔어요. 그러다 비슷한 시기에 회사 생활에 대한 염증을 느꼈고, 호주로 1년 정도 배낭여행을 떠났어요. 한국으로 돌아와 이 회사를 차리게 됐고요. 10년 넘게 동고동락한 여정의 결과물이랄까요?”

임 “호주에선 아이들에게 디자인을 가르쳐주며 돈을 벌었어요. 사실 돈을 벌 요량으로 갔던 여행이긴 했어요. 하지만 버는 족족 그대로 써버렸죠. 내일을 떠올려 계산을 하기 시작하면 그게 진정한 여행인가 싶었으니까요. 하지만 아이들의 밝은 모습이 저희에겐 뜨거운 에너지로 전해졌어요. 그걸로 충분했어요.”

청주 우암동에 위치한 그래픽 스튜디오를 운영 중인 권진호(사진 왼쪽) 대표와 임웅빈 대표가 자신들의 사무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김지훈기자
권 “초창기엔 회사 생활이 참 즐겁더라고요. 일이 좋아서 취직 했는데 그곳의 사람들까지 좋은 느낌이었거든요.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막역하면서 분위기가 훈훈했죠. 시간이 지나자 점차 욕심이 생겨났어요. 좋은 관계 속에서 좀 더 배울 게 있었으면 싶었고, 능력있는 선배가 그리워졌죠. 사실 그런 회사는 없죠. (웃음) 원하는 회사를 찾으려다가 결국 이렇게 만들게 됐네요.”

임 “부모님은 미술을 좋아하는 제 취향을 탐탁찮게 생각하셨어요. 이에 반항하는 마음으로 재수까지 했으니까요. 그 당시 준비했던 입시 미술은 뭔가 기묘했어요. 내가 하고 싶은 그림을 그리는 게 아니라 정형화된 방식대로 훈련하는 거였으니까요. 그렇게 해서 겨우 대학에 들어가 겨우 졸업했고 이 일을 하고 있어요. 애써 부모님을 외면하면서 좋아하는 일을 고집하고 있는 거죠.”

권 “회사생활을 하면서 늘 아쉬웠던 건 고객을 대면할 수 없었다는 거예요. 그들과 소통하면서 의도를 이해하면 훨씬 효율적인 작업이 될 것 같은데… 보통 회사 시스템은 고객의 이야기를 기획자들이 사전에 듣고 디자이너에게 전달하는 방식이잖아요. 그 과정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했죠.”

임 “어쨌든 실력이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디자인에 대한 평가가 아무리 주관적이어도 정말 좋은 디자인에는 대다수가 인정하는 무언가가 있는 거니까요. 참, 좋은 디자인은 좋은 클라이언트가 만든다는 얘기도 있어요. 특히 지역에서는 더더욱 그렇죠. 공공디자인도 그렇고. 이번에 새로 만든 청주시 CI는 꽤 깔끔한 것 같아요.”
권 “우리나라는 분류병에 빠진 거 같아요. 대학조차 취업률을 높이려 학과를 세분화 시키거든요. 디자인의 경우도 웹, 인쇄, 제품 등으로 지나치게 나눠서 틀에 가둬놔요. 자연스럽게 관심 있는 분야로 이동하고 확장시키면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그래서 저희 회사는 그래픽 스튜디오예요. 분야를 한정하지 않고 모든 그래픽 작업을 포괄하는.”

임 “시장 한복판에 회사가 자리 잡고 있어서 ‘정’이란 걸 마주칠 때가 잦아요. 매일같이 인사를 나누며 활짝 웃어주시는 야채가게 아주머니. 김치는 떨어지지 않았는지 걱정해주시는 떡집 아저씨. 종종 사무실을 들여다보며 ‘꼭 성공하라’며 의욕을 북돋아주시는 건물주 아저씨. 따뜻한 시장의 느낌은 이런 분들의 정겨움들이 만드는 거 같아요.”

/김지훈·김희란기자
지도 크게 보기
2016.2.2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이 기획물은 업체의 소통과 소셜 브랜딩을 위해 매주 목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충북일보 페이지(https://www.facebook.com/inews365)에서 영작과 함께 포스팅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이비인후과 신시옥 교수

[충북일보] 당나라 임제선사의 선어(禪語)다. '이르는 곳마다 주인이 되고, 우리가 서있는 곳 모두 진리가 된다.'라는 의미다. 충북대학교 의과대학 이비인후과 신시옥 교수가 마음에 새긴 글귀다.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다. 자기가 있는 곳마다 주인의식으로 최선을 다하고 진리를 먼 곳에서 구하지 말라는 의미다. 무대의 주인, 주관자, 주인공이 되라는 것이다. 여기에 이 세상의 주인은 바로 나 자신이란 깊은 뜻이 들어 있다." 신 교수는 오직 한 우물을 파고 또 팠다. 정확히 말하면 '귀'를 우물처럼 파고 또 팠다. 그것이 무려 30년째에 이르고 있다. 그의 손을 거쳐 간 만성중이염 수술 환자는 4천여 명 이상이다. 우리나라 인구의 2%가 만성중이염 환자라고 한다. 통합청주시 인구를 80만 명 정도로 본다면 현재 1만6천 명이 만성중이염에 시달리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듣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의미다. 신 교수의 전문분야는 중이염과 난청, 어지럼증이다. "중이염이란 귀 안(중이)에 발생하는 모든 염증 현상을 말한다. 이비인후과를 찾는 외래환자 중 감기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흔한 질병이다. 급성의 경우 발열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