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5.12.24 11:00:00
  • 최종수정2015.12.24 11:00:00
평범해 보이지만 평범하지 않은 청주 가게 CEO들의 소소한 이야기.
과장되고 식상한 스토리가 넘쳐나는 정보 과잉시대에 말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 보는 사람 모두를 치유하는 '삶 속의 삶'으로 지역경제의 꽃 소상공인을 정성껏 응원해 본다.
1인칭 진솔·공감·힐링 프로젝트 '마이 리틀 샵' 이번 편은 청주시 주성동에 위치한 가드닝카페 '모노팟'을 운영 중인 홍덕은 대표의 얘기를 들어본다.
마이리틀샵 - 85. 청주 주성동 '모노팟' 홍덕은 대표

청주 주성동에 위치한 가드닝카페 '모노팟'을 운영 중인 홍덕은 대표가 자신의 가게에서 인터뷰를 갖고 있다.

ⓒ 김지훈기자
[충북일보] “대학 전공을 건축으로 하고 싶었어요. 하지만 부모님은 강경하게 조경학과를 권하셨죠. 부모님이 조경 일을 하시거든요. 나중에라도 맏딸로서 부모님 일을 도우면 좋지 않겠냐는 논리였죠. 반발했어요. 내가 그토록 원하는 걸 타인에 의해 접어야 하는 게 정말 견딜 수 없었거든요. 하지만 부모님은 철옹성이셨어요. 건축과 조경은 별개의 것이 아니라며 끊임없이 절 설득하셨죠. 결국 억지로 설득 당했고요. 대학생활 1년 동안은 참 재미없게 학교를 다녔어요. 아무래도 부모님께 토라진 마음의 응어리 탓이었겠죠. 그렇게 2년, 3년이 지났고 흘러간 시간만큼 새로운 조경의 재미를 알게 됐어요. 졸업 즈음 부모님 말씀 듣길 잘했구나 싶었고요. 아직 겉으로 표현한 적은 없지만... (웃음)”

“솔직히 손님이 많은 건 아니에요. 위치가 시내 외곽이기도 하고요. 그럼에도 외로울 틈이 없다는 건 감사해요. 이곳엔 제 보살핌이 필요한 식물들로 가득하니까요. 가게에 혼자 있을 땐 식물들을 가만히 만져보곤 해요. 눈에 띄게 쑥쑥 자라는 건 아니지만 잎사귀를 만져보면 오늘의 컨디션은 어떤지 느낌이 오거든요.”

청주 주성동에 위치한 가드닝카페 '모노팟'을 운영 중인 홍덕은 대표가 자신의 가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김지훈기자
“사촌동생에게 베타라는 물고길 선물 받았어요. 화려하고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에 매료됐죠. 정적인 식물들과 함께 있을 땐 공간에 악센트를 주는 느낌이었고요. 같은 종이지만 각자 가진 색도 달라 많이 가져다놨어요. 질투가 너무 심해 한 마리마다 각자의 어항이 필요하다는 게 단점이긴 하지만요.”

“사람마다 어울리는 옷이 따로 있듯이 식물도 마찬가지에요. 각각 잘 맞는 화분과 돌이 있거든요. 심는 방법도 중요해요. 가령 땅에 기어다니는 줄기식물을 화분에 심어 공중에 매달아 놓으면 전혀 다른 식물로 탄생되거든요. 점점 창의적인 시도들이 이어지고 있어요. 물론 식물입장에서는 고문당하는 느낌이 들 수도 있겠지만요.”
“호리호리한 남자를 좋아했어요. 적어도 이 일을 하기 전까지는요.(웃음) 매일 화분을 다루다보니 듬직한 남자친구가 얼마나 간절해지는지 몰라요. 그렇다고 같은 일 하는 남자보단 제 일을 자기 일처럼 도와주는 남자?”

“제 첫 식물은 ‘율마’였어요. 키우기 힘들다고 정평이 난 식물이죠. 하지만 주저하지 않았아요. 예쁘게 다듬어진 연두색 이파리가 너무 맘에 들었으니까요. 냉큼 집으로 데리고 왔어요. 한동안은 보란듯이 잘 자랐어요. 물과 햇빛에 제 정성을 더했거든요. (웃음) 너무 기특하더라고요. 그래서 더 가까이 두고 싶은 맘에 제 방으로 가져왔죠. 문제는 그때부터였어요. 정성이 덜 해진 것도 아니었는데 시름시름 앓더니 결국 죽더라고요. 제 욕심이 까다로운 율마의 좋았던 환경을 망쳐버린 거죠. ‘병아리를 너무 만지면 죽는다’는 말처럼요. 적당한 거리. 그게 참 중요한 것 같아요.”

청주 주성동에 위치한 가드닝카페 '모노팟'을 운영 중인 홍덕은 대표가 자신의 가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김지훈기자
“부모님은 진심으로 나무를 사랑하는 분들이에요. 좋아하는 걸 업으로 삼으면 안된다는 말이 있지만 우리 부모님껜 해당되지 않는 말이죠. 나중에 돌아가시면 수목장으로 치러달라고 하실 정도거든요. 그런 부모님의 마음이 제게도 자연스레 전해진 것 같아요. 어려서부터 나무 한그루마다 말을 건네는 부모님 모습이 결코 낯설지 않았어요. 동생이 둘이나 있는데도 나무에게 더 많은 질투를 느꼈고요. 좀 이상한가요? (웃음)”

“가장 좋아하는 나무는 유프로비아예요. 자주 보려고 가게 중앙에 뒀죠. 저 아일 처음 봤던 계절은 봄이었어요. 잎은 전혀 없고 가지만 있는 희한한 식물이었죠. 책으로만 배웠던 유프로비아가 아니더라고요. 하지만 베이지 색깔이 너무 맘에 들었어요. 가게 이름에 쓸 정도로 제가 모노톤을 좋아하거든요. 계절이 바뀌고 녀석을 다시 찾아갔을 땐 잎사귀를 잔뜩 벌리고 있었어요. 더 예쁘더라고요. 가격표를 보고 깜짝 놀랐지만 안 사올 수가 없었어요.”

/김지훈·김희란기자
지도 크게 보기
2015.12.23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이 기획물은 업체의 소통과 소셜 브랜딩을 위해 매주 목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충북일보 페이지(https://www.facebook.com/inews365)에서 영작과 함께 포스팅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모태안산부인과 안치석 원장

[충북일보] "환자의 마음까지 치료하는 따뜻한 분" 모태안산부인과 입구에서 만난 간호사가 원장실을 안내하며 건넨 말이었다. 그 말의 의미는 병원을 찾는 환자의 그늘진 마음을 밝혀주는 크리스마스트리처럼 환하게 다가왔다. 산부인과 의사의 가장 숭고한 사명은 생명의 탄생을 이끌어내는 것이다. 생각만 해도 신비하고 가슴 뛰는 일이다. 그 순간을 함께 하는 산부인과 의사는 산모와 아이, 두 생명을 지켜내는 파수꾼이기도 하다. 세상 모든 첫 숨결을 보듬는 산부인과 의사. 그러나 갈수록 수가 줄어드는 전문의이기도 하다. 하나의 생명에서 둘의 생명이 분리되는 그 순간, 산부인과 의사는 오로지 외로움과 책임을 동시에 안게 된다. 요즘은 여성들의 결혼적령기가 늦어짐에 따라 고령 산모들이 늘고 있어 분만 환경은 더 어려워졌다. 그럼에도 출산 현장은 언제나 생명 탄생의 경이로움이 상존한다. 모태안산부인과 안치석(56) 원장은 10년 동안 충북대 교수로 여성 종양과 유방암 진단 및 수술 전문가로 이름이 높았다. 그 후 10년은 개인병원을 개업, 출산전문가로 명성을 이어갔다. 이후 모태안산부인과에서 부인병과 여성 암 조기진단 전문가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