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03 18:15:02
  • 최종수정2018.01.03 18:15:02
[충북일보=청주] 매해 겨울이면 스케이트와 썰매를 즐길 수 있는 청주 야외 스케이트장이 청주시 주관으로 운영된다. 청주 서원구 사직동 청주야구장 뒤 주차장에 조성돼 수영장 건물 바로 뒤편에 위치하고 있다.

눈이 올만큼 추운 날씨가 지속되며 청주 스케이트장의 얼음이 꽁꽁 얼어서 스케이트장을 찾는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와서 스케이트를 즐기고 있었는데 방학을 맞이한 학생들이 특히 많다. 사직동에 위치한 스케이트장은 청주 예술의 전당, 청주 체육관과 가까워 정류장에서 내려 걸어올 수도 있다.

이용자 편의와 안전을 위해 운영본부와 의무실 등이 설치돼있고, 오른편에 보이는 건물에는 화장실이 있다. 스케이트장 모서리 부분에서 청주시 마크가 부착된 커다란 조명들을 볼 수 있는데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저녁에 조명으로 푸른빛을 비춰 스케이트장이 은은한 빛을 내면 아주 예쁘다고 한다. 낮에 봤을 때에도 스케이트장에 나무들이 반사돼 호수를 들여다보는 것처럼 멋있다.

스케이트를 즐기는 아이들

스케이트장 매표소가 입구에 위치해 있다. 스케이트장 이용요금은 지난해와 동일하게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스케이트나 얼음썰매가 없는 경우 입장료를 포함해 2시간에 2천원이고, 스케이트나 얼음썰매가 있으면 입장료 1천원만 내면 된다고 한다. 발권은 오전 9시 30분부터 시작된다.

스케이트장에는 스케이트를 타다 따뜻하게 몸을 녹일 수 있도록 휴게실에 난로가 구비되어 있다. 테이블과 의자가 마련돼 편안히 쉬었다 갈 수 있는 공간이다. 휴게실 안에는 매점도 운영되고 있어서 운동을 하다가 허기가 지면 음식을 사먹을 수도 있다.

부모님의 손을 잡고 온 아이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조심스레 스케이트의 첫발을 내딛는 아이들의 긴장감이 느껴진다. 아이들에게는 스케이트장이 매우 넓은 규모라서 성인에 비해 한 바퀴를 돌려면 꽤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 친구들과 함께 와서 단체로 즐기는 학생들도 볼 수 있다.

스케이트장을 찾는 청주시민들을 위해 물품보관실도 마련되어 있다. 가방과 같은 물품들을 자체적으로 맡겨 놓을 수 있어 좋다.

대여료 1천원이면 170mm~300mm까지 다양한 사이즈의 스케이트를 빌릴 수 있다.

스케이트를 대여해 주는 곳도 있다. 모든 사이즈의 스케이트가 구비돼있으며 스케이트 대여료가 1천원 밖에 안 돼 부담 없이 빌릴 수 있다. 170mm 부터 300mm 까지 가능하니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즐길 수 있다.

스케이트나 썰매를 타려면 안전을 위해 헬멧은 필수다. 헬멧은 의무실과 휴게실 사이에서 대여 가능하다. 겨울의 낭만과 즐거움이 가득한 청주 스케이트장에서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으면 좋겠다.
스케이트가 무서운 사람이나 썰매를 타고 싶은 사람들은 제일 끝에 위치해 있는 썰매장으로 건너가면 된다. 아이들의 썰매를 끌어주기 위해 부모님들이 이끌어 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썰매장에서도 안전사고 예방에 유의해야 하니 너무 빠르지 않게 안전 속도를 준수해야 한다.

다양한 나라의 국기들이 펄럭이며 스케이트장에 오시는 분들을 환영하고 있다. 평일에는 저녁 8시까지 운영하고, 주말에는 저녁 10시까지 운영한다고 하니 겨울이 가기 전 많은 분들이 청주 실외 스케이트장 및 썰매장을 즐겼으면 좋겠다.

/청주시 SNS서포터즈 최용옥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주권재민(主權在民) 지방분권시대 열자"

[충북일보] 정부가 올해 연방제에 버금가는 강력한 지방 분권 로드맵 실행에 착수한다.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발전위원회는 1월 초 권역별 토론회를 마무리하고 수렴된 지역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종합 정리해 로드맵(안)을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으로 완성할 계획이다. 지방분권의 시작은 헌법 개정에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시민들은 지방분권, 자치분권의 주체임에도 대통령 임기를 결정하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에 관심이 쏠려있다. 본보는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지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남기헌 충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 교수는 대통령직속 중앙인사위원회 자체평가위원과 충북지방자치학회 회장, 충북행정학회, 지방자치발전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는 등 지방자치에 기여해 왔다.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헌법개정 국민 투표가 예고돼 있다. 지방분권이 실현될 날이 머지않았다. 지방분권 개헌의 목적과 중요성은? -지방분권은 지방자치의 전제조건이다. 그간 우리나라 지방자치제도는 지방의 특성을 살린 지방정부운용이라기 보다는, 중앙정치권의 지방통제수단으로 지방자치를 실시해 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국에 불어 닥친 촛불 민심은 두 가지 방향에서 국가개조를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