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영동군 SNS서포터즈 - 주황색 감이 탐스럽게 익어가는 영동

  • 웹출고시간2017.10.18 14:38:35
  • 최종수정2017.10.18 14:38:35

영동천 둔치 주차장에서 보이는 감나무

[충북일보=영동] 영동은 지금 주황빛이다.

감나무 가로수와 곶감으로 유명한 감고을 영동군은 감들이 탐스럽게 익어가고 있다.

지난 2000년 '전국 아름다운 거리 숲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영동군의 감나무 가로수길이 결실의 계절 가을을 맞아 주황색 물결을 이루고 있다.

영동군내 감나수 가로수 길은 총 164km에 달하며 감나무 수는 약 2만여 그루에 이른다.

이미 감나무 가로수길은 영동군의 상징이 된지 오래다.

영동천 둔치 주차장 주변에는 파란 가을하늘을 배경으로 선명한 주황색의 감이 더욱 뚜렷해보여 가을의 정취를 더해준다.

마차다리 무지개 색깔 장식물과 탐스런 감나무의 아름다운 조화

유유히 흐르는 영동천과 가을을 맞아 높아진 하늘 사이 수많은 가로수들이 주렁주렁 결실을 맺었다.

추석 명절이 지나면서 감나무의 감들이 하루가 다르게 주황빛이 짙어져 가을의 색을 선사하고 있다.

감나무 가로수길을 감상하기에 가장 좋은 계절이다.

영동 곳곳의 감나무를 보고 있노라면 김시천 님의 시가 생각난다.

'고개하나 넘고 잠시 쉬었다가

또랑물 두 개 건너가면

드디어 감골이 나오는데

와~~ 입이 딱 벌어지는 거 있지

골 안이 온통 감나무 하늘 땅이야

올려다 보면 하늘이 감인지 감이 하늘인지 몰라'

그야말로 영동의 감나무를 보며 느낄 수 있는 감정이 시에 가득 담겼다.

마차다리로 불리우는 영동 제1교의 무지개 색깔 장식물이 탐스런 감나무 색과 조화를 이룬다. 가을의 영동천이 더욱 아름다운 이유다.

영동군민운동장과 용두공원 근처 새롭게 정비된 도로

영동군민운동장과 용두공원 근처 새롭게 정비된 도로변에도 감나무 가로수가 즐비하다.

자칫 삭막하게 느껴질 수 있는 도로도 따뜻한 느낌이다.

영동군의 감나무 가로수길은 봄에는 감꽃으로 아름다움을 더하고 가을이면 탐스러운 주황빛 감을 가득 매달아 풍성한 재미를 선사한다.

주말이면 감나무 가로수길을 사진에 담으려는 사진작가들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철로 옆 감나무

국악, 곶감, 포도, 와인 등 영동을 대표하는 많은 단어들이 있지만 감나무 가로수길은 그 중에서도 으뜸이 아닐까 한다.

영동의 상징이자 자랑인 감나무 가로수는 가을이 가기 전 즐겨야만 한다.

20일 오후 4시에는 용두공원 주차장 앞 도로변에서 감따기 행사도 진행된다고 한다. 멋들어진 가로수로 즐긴 감나무를 결실의 도구로 활용해 볼 수 있는 것이다.

깊어가는 가을, 영동의 곳곳에서 주황빛 멋을 뽐내는 감나무 가로수만을 위해 영동을 찾더라도 결코 후회하지 않을 것이다.

/레인보우영동 SNS 홍보단 황인홍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심의보 충청대 교수

[충북일보]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사람이 있다. 본인 스스로는 상당히 진보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지만, 교육의 중립적 가치를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 그동안 자천타천(自薦他薦)격으로 내년 충북교육감 출마가능성이 전망됐던 심의보 충청대 교수. 그는 본보 인터뷰를 통해 출마입장을 공식화했다. 심 교수의 교육적 철학이 듣고 싶었다. 심 교수는 거침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마치 오랫동안 준비한 소신을 풀어놓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향은 어디인가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학천리가 고향이다. 강내면에 태어나 강내면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초등학교는 월곡초등학교를 나왔다. 중학교는 대성중, 고등학교는 청주공고를 졸업했다. 대학은 청주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청주대학교 법학과에 들어갔다." ◇사회활동을 많이 했다 "청주 새교육공동체 시민모임에서 교육의 저변을 확대하는 노력을 많이 했다. 또 흥사단 활동을 고등학교 2학년부터 했다. 청주 고등학생 아카데미를 초대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충북하나센터장을 역임했는데 "충북하나센터는 통일부 지정 센터다. 지역으로 전입하는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초기 집중교육과 사후 지원을 통해 자립, 자활 기반을 조성하는 북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