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SNS서포터즈 - '미술관에 괴물이 산다'

청주시립 대청호 미술관 상상정원

  • 웹출고시간2017.05.16 16:21:27
  • 최종수정2017.05.16 16:22:08

단란한 가정을 표현한 듯한 조형물.

미술관에 괴물이 산다.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청주시립 대청호 미술관에서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들이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설치형 체험프로그램 '상상정원 미술관에 괴물이 산다'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3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주말과 공휴일에 운영하고 있다.

대청호 시립미술관을 찾았다. 야외정원에서 관람객들을 맞이하는 단란한 가정 작품이 행복해 보인다.

이번 전시와 체험은 예전에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설치형 프로그램이다. 미술관에 괴물이 살고있다는 상상체험, 말로만 들어도 뭔가 재미있을 거라는 기대가 된다.

1전시실에서 '괴물이 산다' 주제전이 열리고 있다. 미술관에 들어가니 제목만큼이나 아이들이 좋아할 설치품들이 멋지게 구현돼있다. 형형색색 꾸며진 괴물들이 귀엽기도 하다.

'괴물이 산다'전은 대청호 깊숙한 곳에 알 수 없는 괴물이 산다는 상상으로 시작된다. 대청호는 자연발생적으로 생긴 호수가 아니라 댐에 의해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호수다. 환경 변화로 생긴 인위적인 공간과 장소에서 유전자 변형이 일어나 변이된 동식물들은 한번 쯤 상상했을 법한 이야기다.

설치형 체험프로그램 '상상정원-미술관에 괴물이 산다'. 형형색색 꾸며진 괴물들이 동심을 자극한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다. 동심으로 돌아가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만든다.

천장이나 바닥 곳곳에는 나무 망치들이 쏟아질 것처럼 주렁 주렁 달려있다.
2전시실에서는 '만들어진 섬'을 주제로한 작품들이 전시된다. 실제 섬들과 대청호의 풍경을 화폭에 그려낸 모습이다. 늘 미술관에 올 때마다 "저건 뭘 뜻하지·" 하며 고민만 하는데 눈에 보이는 대로 마음껏 상상하며 즐거운 시간 보냈다. 비록 작가의 의도와는 다른 상상일지라도 말이다.
3전시실은 '느끼는 것, 생각하는 것'을 주제로 필름지 위에 데칼코마니 기법으로 제작된 설치 작품이 전시 중이다. 관람객들도 작품을 보며 저마다 다양한 생각을 나누고 있는 것 같다.

야외조각공원에도 멋진 작품들이 즐비하다. 28일까지 10회 운영되는 '청주시립 대청호 미술관에 괴물이 산다'전은 후회없는 나들이가 될 것 같다.

/청주시SNS서포터즈 안금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