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SNS서포터즈 - 옥천 정지용문학관과 장계국민관광지

  • 웹출고시간2017.11.15 17:52:50
  • 최종수정2017.11.15 17:52:50

'향수' 시가 적힌 담벼락

[충북일보] 옥천, 구슬 같은 물길이 흘러 기름지고 비옥한 땅을 이루는 곳.

왠지 옥천은 가을 여행에 적격인 듯하다. 가을날의 서정과 향수가 제대로 와 닿는 곳 옥천으로 떠나본다.

옥천하면 이 노래(시)가 생각난다.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옛 이야기 지줄대는 실개천이 휘~~~돌아 나~가고,

얼룩백이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

노래로 먼저 알았던 향수, 근데 이 노래가 정지용 시인의 향수라는 시에 곡을 입힌 거고, 이렇게 아름답고 정감 어리게 고향을 담은 정지용의 향수라는 시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

정지용 문학관

그 정지용이란 사람이 눈으로 보고 시적 감상으로 펼쳐낸 향수의 그 곳이 바로 충북 옥천이다.

늦가을 서정이 내리는 시적 감흥과 옛 추억의 고향생각을 하면서 옥천 정지용 문학관으로 들어가 본다.

정지용 생가와 나란히 있는 정지용 문학관에서 인간과 시인으로서의 그의 흔적과 체취를 느껴보는 것도 이 가을에 어울리는 듯하다.

단출한 문학관과 "초라한 지붕, 흐릿한 불빛에 돌아앉아 도란도란거리는 곳" 그런 생가와 그 생가 앞을 흐르는 작은 실개천이 노랫말과 아주 유사하다.
실개천의 다리엔 조형물이 있고 담벼락에는 멋지게 그린 시구들이 눈길을 잡는다.

그곳이 참하 꿈엔들 잊힐 리야.

참고로 정지용 문학관 근처엔 육영수 여사 생가도 있고 주변엔 시인의 정서에 다가가려는 듯 각종 커피 가게가 많이 보이는 게 이색적이다.

정지용 시인의 향수 감흥을 간접 경험했다면 이제 옥천의 멋진 자연 환경을 느껴보자.

옥천은 대청호로 스며드는 금강이 굽이쳐 흘러가는 곳이라 강과 관련된 명소가 많은데, 그 중에서도 정지용 문학관과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장계 국민관광지가 있다.
이곳은 금강 변에 있는 관광지이지만 한적한 가을 운치에 조용한 사색, 느리게 걸으며 명상하기에 좋은 곳이다.

옥천군 향토전시관을 보고 단풍이 제대로 물든 강변을 천천히 거닐어 본다.

이곳은 무엇을 보기 위해 오는 곳이라기보다는 자신을 반추하고 세월의 흐름을 조용히 느껴 보기 좋은 곳이라 생각된다.
정지용 시인의 향수라는 시적 감상을 안고 이곳에 온다면, 늦가을 단풍과 낙엽이 반반인 금강 변에서 아마 당신도 훌륭한 시인이 되고, 낭만주의자가 되어 멋진 모습으로 강변을 거닐게 될 것이다. 이는 분명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충북도 SNS서포터즈 김기년(행인)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