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3.08 13:42:59
  • 최종수정2017.03.08 13:42:59

영동레인보우영화관

[충북일보] 영동에 20년 만에 재탄생한 작은 영화관, 영동레인보우영화관을 찾았다. 영동읍 계산로2길 24에 위치한 레인보우영화관은 레인보우영동도서관, 영동문화원 등 문화시설 인근에 함께 자리하고 있다.
영화관 바깥에는 쉴 수 있는 벤치가 있어 시민들의 쉼터와 소통의 공간이 될 것 같다. 영화관에서 보면 레인보우 도서관이 맞은 편에 보인다. 영화관 주차장은 도서관과 함께 사용하므로 넉넉하다.

영동은 1980년대 유일하게 있던 '영동극장'이 문을 닫으면서 영화관이 없었다. 영동의 영화관은 2016년 10월 13일 30여 년 만에 역사적인 개관을 했다. 특히 군수, 부군수 관사를 허물고 건립해 그 의미가 더 크다.
안으로 들어서면 정면에 스낵코너와 매표소가 나란히 있다. 영화관에 오면 늘 팝콘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다. 팝콘 세트와 렐리쉬 핫도그, 버터구이 오징어 등이 일반 영화관보다 훨씬 저렴하게 판매되고 있다.
카페 같은 휴게실이 함께 있는 것도 좋다. 도심 속에 작은 영화관은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으며 폭넓게 영화를 접할 수 있어 좋다. 우측에는 아이들을 배려한 듯 방석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꼭 영화관람이 아니더라도 차 한잔하며 쉴 수 있는 쉼터이자 소통의 장이다. 영화는 연령대와 장르를 고려해 하루에 7-10편의 국내외 최신 개봉작이 상영중이다. 현재 상영중인 영화는 사일런스, 로건, 루시드 드림, 눈길, 해빙, 핵소 고지, 싱그라이더, 재심 등으로 시간대마다 다른 영화를 즐길 수 있다. 장르가 다양해 문화갈증을 해소하기 충분할 것 같다.
상영관은 2개관 95석으로 1관은 61석, 2관은 34석이다. 관람료는 2D(일반영화) 5,000원, 3D 8,000원이다.

영화관 들어가기 전, 좌석배치도와 비상구가 어딘지 알고 들어가면 편하다.

레인보우영화관은 365일 연중무휴로 오전10시~ 종영시까지 1일 5회차 상영한다.
영동군 거주하는 만65세 이상 노인들은 1,000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스크린으로 꽉 찬 상영관, 빨간색 의자가 무척 안락해 보인다.

10월 개관후 현재까지 37,665명이 관람했고 좌석점유율은 53%이다.
유료관객 1만 명 돌파 기념사진이 전시돼있다.

앞으로 10만 명 돌파가 기대된다.

작은 영화관은 따뜻한 영화를 많이 볼 수 있어 정서적으로 더 좋은 것 같다.

지역에서 쉽게 접근할 수 있어 누구나 문화향유를 할 수있으며 문화 해소에도 큰 역할을 할 것 같다.

△영동레인보우영화관 043-742-7053 충청북도 영동군 영동읍 계산로2길 24

충북도 SNS서포터즈 / 강정임(초롱둘)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태훈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

[충북일보] 건강은 누구에게나 최우선적인 가치다. 사람이라면 삶이 다하는 순간까지 건강한 장수(長壽)를 바란다. 도민 건강을 공공(公共)의 이름으로 지키는 기관이 있다. 지난 2015년 6월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 신사옥시대를 연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이하 건협). 1960년대부터 도민 건강을 책임지던 건협이 신뢰를 바탕으로 새롭게 도약하고 있다. 지금의 건협이 있기까지 김태훈(59·사진)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본부장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는 2012년 7월5일 본부장으로 부임한 해부터 건협을 신뢰받는 기관으로 올려놓겠다는 사명감 하나로 4년여를 보내왔다. 그 결과 일평균 250~300여명이 건강을 믿고 맡길 수 있는 기관으로 거듭났다. 김 본부장은 "도민들에게 신뢰받는 건협을 만들기 위해 목숨까지 걸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전 출신인 그에게 충북은 남다른 애정이 있는 곳이다. 20대 시절 지금의 아내와 연애할 당시 추억이 가득하기 때문이다. 그는 "보은 출신 아내와 연애를 하기 위해 충북을 자주 찾다 보니 이제는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다"며 "그만큼 애정을 갖고 지부를 키우는데 혼신을 다했다"고 전했다. 그가 부임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