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24 17:33:24
  • 최종수정2018.01.24 17:33:24

주차장에서 바라 본 농다리와 주변 모습

[충북일보] 작년 여름 충북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진천 농다리의 일부가 훼손되었다는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그간 보수가 되었는지도 궁금하고 눈 덮인 겨울 풍광의 농다리는 어떤 모습일지 보고 싶어 다녀왔다.

눈 덮인 농다리 풍경이 마치 선계에 들어서는 느낌이다. 봄이나 여름에 보는 것과는 다른 멋이 있어 보는 즐거움을 준다. 특히나 이렇게 눈 덮인 농다리 모습은 상산팔경 중의 하나로 꼽힐 만큼 절경이기도 하다.

농암모설(籠岩暮雪)

瓢謠殘雪暮山岩 농암에 남은 눈 먼 산에 번득이는데

指点孤岩暗淡中 고암은 암담한 속에서 점을 찍은 듯

耳聾不聞人世事 귀먹은 양 진세의 모든 일을 듣지 않으려고

眼前奇賞屬山翁 눈앞에 비치는 좋은 경관 산옹에게 맡겼네

- 남당(南塘) 한원진(韓元震) -

위쪽 징검다리에서 바라본 농다리

눈 덮인 농다리의 풍경을 노래한 한시로 아름다운 농다리 주변의 모습을 시로 그려내고 있다. 충북 진천 농다리는 전국적으로 알려진 명승지로, 늘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은 물론 '한국의 아름다운 하천 100선'에도 선정될 만큼 빼어난 자연경관을 인정받고 있다.

주차장에서 바라 본 농다리와 주변 모습이다. 여름에 훼손되었다던 농다리는 다행히 보수를 해서 원래의 모습을 되찾았다. 사람들이 안심하고 건너는 모습을 보니 정말 잘됐다는 생각이 든다.

천년의 세월을 버텨온 농다리가 앞으로 천년을 더 이어가길 바라는 마음이다. 농다리에 오면 으레 농다리를 건너서 갔는데 이번엔 경로를 바꿔봤다. 세심천을 따라 농다리에서 조금만 올라가면 또 다른 징검다리가 있는데 그 다리로 건넜다.

위쪽의 징검다리에 서서 농다리를 보니 멋진 풍광을 볼 수 있다. 늘 바라보던 방향에서 시선만 바꿨을 뿐인데 아주 색다른 장면을 보게 된다. 농다리와 건너편 정자가 흰 눈에 덮여서 멋진 겨울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징검다리를 건너 농다리 쪽으로 향하는 길에 있는 데크

세심천 위에 S자로 구불구불 놓인 다리가 자연스러우면서도 아주 멋들어진다. 그 위를 정답게 걷는 부부의 모습에서 자연과 인간이 만들어내는 조화를 보는 듯 했다.

징검다리를 건너 농다리가 있는 방향을 향해서 걸었다. 반대방향으로 걸어가도 좋은 산책로가 될 것 같다. 데크가 놓여있긴 하지만 눈이 다 안 녹아서 매우 미끄럽다. 오르막이나 내리막은 특히 더 미끄러워 데크 옆에 설치된 밧줄을 잡고 걸어야한다.

농암정에서 내려다보이는 초평저수지

미처 아이젠을 준비하지 못해서 걷는데 어려움이 있었지만 잠깐은 괜찮다. 오히려 겨울의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 내친김에 농암정까지 올라가봤다. 높은 곳에 올라가니 아래에서 보는 것과는 다른 풍광을 볼 수 있어 좋다. 농암정에서 보는 사방의 풍경이 탄성이 나올 만큼 아름답다. 꽁꽁 얼어붙은 초평저수지도 한눈에 보인다. 맑은 물이 일렁일 때와는 완전 다른 모습이다. 산 위에 이렇게 넓고 아름다운 호수가 있을 거라 짐작이나 할 수 있을까. 조금만 발품을 팔면 생각도 못한 아름다움을 누릴 수 있다.

중부고속도로로 가면서 늘 보았던 생거진천이란 글씨 위의 정자에 올라와 있다니 감개무량이다. 세심천의 위아래에 놓인 두개의 다리도 한눈에 볼 수 있다.
농암정에서 내려와 농다리 쪽으로 걸었다. 구불구불 농다리는 역시나 멋있다. 한번 아팠던 자식이 더 귀하게 보이듯 유실됐다 보수의 과정을 거친 농다리가 더욱 귀하게 보인다. 긴 세월 건너서 지금까지 왔는데, 여기서 무너지면 안 되니 말이다.

우리 모두가 농다리를 잘 보호해야겠다. 농다리로 가기 전 농다리전시관이 있다. 전시관에 먼저 들러 가면 농다리를 놓는 방법 등에 대해 자세한 설명을 볼 수 있다. 또한 농다리의 유래와 역사에 대해서도 알 수 있어 전시관을 들러 가길 추천한다.

/충북도 SNS서포터즈 희유 (변은숙)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도당위원장

[충북일보] 오제세 의원은 따뜻한 사람이다. 국회에서나 지역에서나 그는 젠틀한 사람으로 평가받고 있다. 4선 중진의 오 의원은 지난해 말부터 충북지사 출마를 준비해 왔다. 오 의원의 지사 출마에 대한 평가가 다양하다. 물론,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여론이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자신이 태어나 공부하고 성장한 고향을 위해 마지막 봉사를 하고 싶은 마음, 즉 수구초심(首丘初心)의 마음이 읽혀진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충북도당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오 의원을 만나 현 정국 현안과 지방선거, 지역 발전을 위한 철학 등을 들었다. ◇집권여당 도당위원장으로서 새해 포부는. "올해는 6·13 지방선거가 있는 해이자 문재인 정부 2년차이기도 하다. 현재 문재인 정부는 여러 개혁과 서민의 삶의 질 향상, 소득주도성장에 역점을 두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의회는 과반수를 차지하고, 자치단체장직은 다수의 승리를 해야 안정적으로 뒷받침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의 승리를 위해서 전력투구하겠다." ◇개헌 국민투표 시기에 대한 여야간 의견 차가 있다. "지난해 대통령 선거 당시 각 당의 후보 모두 6월 지방선거에서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공약을 지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