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27 17:22:06
  • 최종수정2017.12.27 17:22:06

온달동굴 입구

[충북일보] 연일 강추위가 몸을 움츠리게 한다. 이런 추운 날씨에 가족단위로 겨울 여행하기 좋은 곳이 충북 단양이다.

단양은 눈으로 보고 체험을 할 수 있는 여행지도 많은 곳이다. 따뜻하게 겨울 여행을 할 수 있는 온달동굴을 추천해본다.

온달동굴은 일 년 내내 16도 정도를 유지하고 있어서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해 연중 충북의 관광명소로 각광 받고 있다.

온달관광지 입구

온달동굴이 있는 온달관광지는 드라마 촬영장소로도 유명한 곳이라 연중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단양의 여행 명소다.

천추태후, 태왕사신기 등 그동안 TV 속에서 재미있게 시청했던 드라마를 촬영했던 곳이라 반갑기만 하다.

온달동굴로 가는 길은 눈이 제법 쌓여있다. 간간히 눈이 내리고 바람도 불어서 겨울 여행의 즐거움을 맛볼 수도 있었다.
온달동굴은 충북 단양군 영춘면에 있는 천연기념물이다. 드디어 온달동굴 입구에 도착했다. 눈이 조금씩 내리지만 이렇게 가족단위로 관광을 즐기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온달동굴 관람 전에 꼭 해야 할 일이 안전모를 착용하는 것이다.

온달동굴은 석회암지대에 형성된 천연동굴로 생성 시기는 4억 5천년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다채로운 종유석과 석순들이 눈에 띈다.

온달동굴 내부로 들어가면 거북이 모양부터 여러 가지 모양들을 볼 수 있으며 각각 설명이 돼있어 감상하기에 좋다.

동굴내부의 어떤 곳은 높이가 낮아서 허리를 숙이고 관람을 해야 하니 안전모 착용은 필수다.

동굴을 천천히 걷다 보면 눈도 즐겁지만 물 흐르는 소리가 귀를 즐겁게 하기도 한다.

온달동굴을 천천히 관람하고 있는 관광객들도 눈에 보인다.

온달동굴의 총 길이는 약 800m로 동굴 내부를 걷다 보면 군데군데 다채로운 종유석과 석순이 많이 있는 것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온달동굴을 관람하고 나오면 온달장군과 평강공주 입간판에 얼굴을 넣어 볼 수도 있다. 단양 여행의 즐거움을 사진으로 남겨보자.

/충북도 SNS서포터즈 이상문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