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SNS서포터즈 - 소용 박권순 작가 서각전

청주문화산업단지 북카페 갤러리
청주 가볼만한 곳

  • 웹출고시간2017.08.16 13:37:09
  • 최종수정2017.08.16 13:37:09

청주문화산업단지

[충북일보] 청주문화산업단지 북카페 갤러리에 새로운 전시가 시작됐다.

바로 소용 박권순 작가님의 서각전인데, 서각을 자주 접해보지 못했던 터라 어떤 작품들을 만날까 기대하며 발걸음을 옮겼다.

먼저 전시회가 열리는 청주문화산업단지는 내덕동에 위치한 곳으로, 청주시의 문화를 이끌어가는 곳이다.

이곳에서는 연중 다양한 문화행사가 이루어지고 있다. 한 번도 방문해보지 않으신 분들은 무더위를 피할 겸 이곳을 찾아 서각전도 관람하고 다른 다양한 행사도 즐겨보면 좋을 것 같다.

소용박권순서각전

1층 카페 바로 옆 갤러리에서 전시가 진행되고 있는 소용 박권순 작가님의 서각전이다.

서각은 나무에 글을 새기는 것을 말한다. 인쇄를 목적으로 글자를 좌우로 바꾸어 새기는 반서각과 공공건물이나 사찰, 재실에 거는 현판용으로 글자를 목판에 그대로 붙여 새기는 정서각이 있다고 한다.

이번 전시는 '2017 북카페 초대전' 두 번째 전시다.

김생, 추사 김정희, 석봉 한호를 비롯한 조선시대 대표적인 서예가와 함께 충북 청천 출신의 명필로 이름을 날렸던 의학박사 김사달과 소정 전윤성의 글씨 50여점 등을 서각 작품으로 선보인다고 한다.

인상깊었던 몇 가지 작품들을 소개해본다.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던 작품은 서각 문외한이라도 이름 한 번쯤은 들어봤을 '추사 김정희' 의 작품이다.

추사 김정희 작품 '판전'

추사 김정희는 조선 말기에 활동했으며 학문, 예술, 문학에서 모두 뛰어난 재능을 보였다고 한다. 이 작품에는 '板廛(판전)' 이라고 적혀있다.

이것은 봉은사의 판전으로 현재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 제 83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1856년에 직접 적은 것이라고 한다. 이 작품을 서각으로 보니 더욱 감명 깊다.

김생-낭공대사백월서운탑비명

김생은 통일신라시대의 서예가다. 어려서부터 글씨를 잘 써서 많은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고 한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낭공대사백월서운탑비명' 이 있다.

이 글씨는 고려 광종 5년에 승려 단목이 김생의 행서를 집자한 것으로, 활동적인 붓놀림과 서가의 개성을 잘 살린 것으로 평가된다.

박수근-어머니

다음 작품은 박수근의 '어머니'다. 박수근 작가는 1910년~1960년대에 활동한 서양화가다. 민족화가, 민중화가 라는 이름으로도 불리고 있다. 그만큼 인간의 선함과 진실함을 담아낸 작가라고 할 수 있다. 전시에서 살펴본 몇몇 작품에서도 인간에 대한 따뜻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다.

이만익 작가의 미륵불도 있다. 이만익 작가는 판화 작품이 많은데, 미륵불처럼 선이 두껍고 간결한 작품들이 많다. 이런 점이 서각과 정말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다.

마지막으로 방명록을 쓰고, 전시회 관람을 마쳤다. 다양한 작품들을 서각을 통해서 만나보니 색다른 느낌이 들 뿐아니라 유익하고 재미있는 시간이었다. 23일까지 문화산업단지 1층에서 전시를 이어간다고 하니 더 많은 이들이 서각의 매력에 빠져보면 좋겠다.

청주시SNS서포터즈 /김현정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