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2.27 17:21:57
  • 최종수정2017.12.27 17:21:57

진천종박물관

[충북일보] 진천에서 가볼만 한 곳으로 진천 종박물관이 있다. 진천 백곡저수지를 곁에 두고 역사테마공원에 조성되어 있는데, 종박물관은 그 중심에 위치해 있다.

백곡저수지 바로 아래 위치하면서 34번국도 옆이라 쉽고 편하게 찾아갈 수 있다.

진천 역사테마공원이란 이름으로 크게 조성된 공원한 부분에 종 박물관이 2005년 개관을 했다고 한다.
넓은 주차장과 공원 같은 입구를 지나 박물관으로 들어가는 길엔 녹색 바탕의 큰 종이 인사를 하고, 우측엔 생거진천 대종각이라는 전각 아래 큰 범종이 눈길을 잡는다.

이때 어디선가 은은한 종소리가 들려온다.

처음에는 박물관에서 방송으로 들려주는 소리인 줄 알았는데, 그 소리가 크고 작고, 불규칙 주기로 들려 오기에 누군가 타종하는 것으로 여겨 그 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박물관 입구에 세워진 성덕대왕신종의 모형 종이 웅장하게 서 있고, 이곳 방문객들이 타종을 하고 있다. 누구나 타종 체험과 은은하게 들리는 종소리를 음미해 볼 수 있는 재미있는 체험이다.

나도 몇 번 타종을 해본다.

성덕대왕신종의 모형종. 방문객들이 타종을 할 수 있다.

크게 혹은 잔잔하게 쳐 보는데 어떤 타종도 그 나름의 멋이 소리로 표출되는 거 같다. 길게 이어지는 은은한 여운을 안고 박물관으로 들어가 본다. 약간의 입장료와 개방시간 등 안내가 있고 일반 박물관을 관람할 때와 비슷한 예의를 지키면 된다.

2층으로 된 진천종박물관은 한국 종의 연구, 수집, 전시, 보존은 물론 기획전시, 교육 및 다양한 활동 등을 통해 세계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한국 종의 예술적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고자 2005년 9월 개관했다고 한다.
또한 국내에서 가장 앞선 것으로 조사된 진천 석장리 고대철생산 유적지가 있는 진천에 건립되어 그 의미가 깊다.

진천 석장리는 한국 최초로 4세기 대로 편년되는 고대제철로의 실례(實例)가 발견되었다는 점을 들 때 금속공예의 제작도 가능했음을 의미한다고 한다.

1층 전시관은종의 탄생과 한국 범종에 관한 내용, 2층은 총 만드는 과정과 세계의 종 위주로 전시되어 있으며 자연스럽게 보행 흐름이 이어져 교행이나 적체 없이 편안한 관람이 가능하다.

에밀레종으로 알려진 성덕대왕신종 모형을 시작으로 삼국시대부터 시대별로 제작된 우리 범종을 비교 관람할 수 있고, 각 시대 특징과 종소리도 들을 수 있다.

진천 역사테마공원과 종 박물관에서 타종 체험과 은은한 종소리를 들으면서 아이들과 함께 전시관을 둘러보면 좋은 진천 나들이가 될 것 같다.

/충북도 SNS서포터즈 김기년(행인)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