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5.16 16:22:01
  • 최종수정2017.05.16 16:22:01

동부창고에 설치된 문화지도. 1~8경에 대한 설명과 스탬프 이벤트를 안내하고 있다.

드디어 봄 여행주간이 시작됐다.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에 갑갑하긴 하지만 그렇다고 이렇게 예쁜 봄날을 포기할 순 없는 법. 청주시에서 추천하는 동부창고 8경을 다녀왔다.

동부창고 8경의 시작점은 바로 동부창고다. 동부창고 앞에 8경에 대한 안내가 있다. 1~4경은 문화산업단지 주변, 5경은 청주대학교 대학원 및 제2강의동, 6경은 수암골 전망대, 7경은 충북문화관, 8경은 대한성공회 청주성당이다.
본인은 뚜벅이인지라 모여 있는 1~4경을 공략해보기로 했다. 5경인 청주대는 영화 '엽기적인 그녀' 촬영지, 6경은 청주 야경 명소 수암골 전망대다. 한번쯤 가보면 좋을 것 같다.

포인트마다 안내판이 설치돼있다. 대낮에 발견했기 때문에 노을을 찍을 수는 없어 2경은 포기했다. 그렇다면 이제 포인트들을 살펴보자.

동부창고의 상징, 간판과 철문이다. 예스러운 느낌이 나는 듯하다. 빈티지라고 할 수 있을까. 그래서인지 이곳에선 영화 촬영도 많이 이루어진다고 한다. 따로 세트장도 동부창고 어딘가에 있다고 한다.

1경 인증샷은 동부창고를 배경으로 점프샷. 미션이 상당히 어렵다. 열심히 점프! 해서 1경을 클리어했다.
동부창고 반대쪽에서부터 8경을 시작해서 굴뚝을 반대쪽 방향에서 찍었다. 저 곳에서 빅뱅이 뮤직비디오를 찍었다. 한번 올라가 보고 싶긴 하다.. 이곳의 미션은 굴뚝을 가리키며 사진 찍기다.

네 번째로 찾은 동부창고의 핫스팟. 첨단문화 산업단지다. 이곳의 CD파사드가 사진 스팟인데 첨단문화산업단지 안에는 에듀피아와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 다양한 콘텐츠 기업들이 자리하고 있으며 문화체험 활동도 가능하다.
CD파사드는 2015년 비엔날레 때 만든 작품이다. CD에는 시민들의 꿈과 소망이 적혀 있다고 한다. 햇빛에 반짝이는 것이 예쁘다.

3개의 미션을 클리어해서 기념품을 받았다. 기념품은 동부창고 마스킹테이프. 이걸 뭐에 쓰나 싶었지만 여기저기 붙이다보니 꽤 유용하다. 미션을 하다보니 매번 돌아다니는 곳인데도 새롭게 느껴진다.
동부창고 주변 인증샷 장소를 조금 더 추천할 수 있다. 지드래곤이 뮤직비디오를 찍으러 왔을 때 인스타에 인증한 장소. 청주시민들은 다들 인스타를 보자마자 '연초제조창!'이라고 외쳤다는 랜드마크다.
밤이면 새롭게 나타나는 하나의 핫스팟. 청주시민들은 누구나 아는 수암골 전망대다. 야경이 너무 예뻐서 질리지 않는다. 야경을 보면서 커피 한 잔 마시면 정말 기분이 좋아진다.

문화지도에도 나와 있는 수암골 하늘정원도 있다. 연탄작품들이 아기자기하게 자리하고 있어 사진 찍기에도 좋고 연인, 가족들끼리 잠시 쉬러 가기에도 좋다.
이외에도 문화지도에 소개된 맛집, 카페들은 추천할만하다. 평소에 지나던 곳들도 새로운 마음으로 찾으면 문화 놀이터가 된다. 이 봄이 가기 전에 문화공간 찾기에 나서보는 건 어떨까.

/청주시SNS서포터즈 김현정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

[충북일보] 경제가 어렵다. 대외적으론 중국의 사드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등에 고전 중이고, 대내적으론 제조업발 고용한파와 2%대 저성장에 기인한 내수침체에 시달리고 있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지난 10일 출범한 문재인 정부에 국민들이 가장 바라는 점도 경기 부양이다. 문 대통령도 일자리 창출을 공약 1호로 내세웠을 정도로 경기 회복에 많은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도내 경제계 수장으로서 새 정부의 경제 개혁을 바라보는 노영수 청주상공회의소 회장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인적 자원이 우수하기 때문에 국정 안정을 바탕으로 법과 질서만 제대로 지켜진다면 언제든지 3만 달러 시대를 열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013년부터 청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충북상공회의소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노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지난 1990년 청주산업단지에 육가공업체인 ㈜동화식품을 설립, 충북과 인연을 맺고 있다. 원칙과 상식을 중심으로 한 때 혼란에 빠졌던 청주상공회의소를 빠르게 정상화하면서 도내 경제계를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새 정부에 바라는 점은. "새 정부가 출범해 경기회복에 기대가 크다. 무엇보다 경제 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