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3.15 13:46:30
  • 최종수정2017.03.15 13:46:30

불상군으로 오르는 돌계단. 경사가 있지만 그리 길지않아 부담없다.

충주에 위치한 봉황리 마애불상군도 둘러 볼만한 하다.

이름에서 풍기듯 바위에 새긴 부처의 형상이 여럿 모여있는 곳이다. 그리 크고 높지 않은 산 중턱에 위치해 있고 도로변에서도 보인다.

다리옆으로 난 강변 길을 따라 들어가면 주차장이 잘 조성되어 있고 마애불의 기초지식을 알고 가게끔 친절한 안내판까지 구비돼있다.

안내판에서 고개를 들면 마애불로 오르는 철 난간이 오라고 인사를 하는데 경사가 있는돌 계단이다. 처음 보면 조금 부담 가지만 그리 길지 않아 한발 한발 오르면 힘들지 않다.

마애불상군에서 가장 크고 뚜렷한 마애불 좌상.

봉황리 마애불상군은 2004년 3월보물 제1401호로 승격 지정되었고, 햇골산 중턱 바위면두 곳에 동쪽을 향해 8구의 불상과 보살상이 양각되어 있는데 삼국시대의 불상으로 추정하고있다고 한다.

철 계단 옆으로 먼저 만나는 불상군은 여러 구의 불상 조각으로 불상의 대부분은 육계와 얼굴 형태, 눈, 코, 귀, 입 등이 뒤쪽의 큰 마애불상과 비슷하다. 상체도 사각형에 가까운 형태로 건장한 모습이다.

양각으로 돼있어 훼손되거나 떨어져나간 부분이 많다.

애석하게도 얼굴부분이 떨어져 나간 반가사유상과 보살상, 공양상 등이 있고 삼국시대 조성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한다.

조금 더 올라가면 뒤쪽에 본존으로 추정되는 높이 2m의 대 마애불좌상으로 큰 바위의 전면에 결가부좌로 앉아 있는데 특히 무릎이 넓고 높게 되어 있다. 이 마애불은 제단까지 갖춰져 있고, 불상의 머리주변엔 작은 불상들이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배치되어있다.
이런 마애불은 개인적으로 종교적 경건함 보다는 이것을 조성한 장인들의 뜨거운 열정과이루고자 했던 간절한 그 어떤 바램을 생각해 보고자 차가운 바위를 조용히 한번 짚어 본다.

/충북도 SNS서포터즈 김기년 (행인)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기헌 충북지방조달청장

[충북일보] 조달청은 '국가의 어머니'다. 나라의 살림살이를 맡아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집행한다. 조달청의 철저한 전자시스템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나라의 곳간은 샐 수밖에 없다. 부패공화국 근절을 위해서라도 조달청의 날카로운 가계부는 반드시 필요하다. 이기헌(54) 충북지방조달청장은 충북지역의 어머니다. 재무부, 재정경제부 출신답게 예산 집행에 있어 누구보다 철두철미하다. 충남 홍성 출신이어서 충청지역 조달업계의 어려움도 잘 알고 있다. 한국외대 독일어과를 나온 그는 1990년 행정7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 전자조달국 고객지원팀장과 조달청 대변인 등으로 일했다. ◇조달청의 주요 업무는. "정부 각 부처에서 필요로 하는 민간 물자(물품·용역 등)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전자 입찰을 통한 각종 공공시설물 공사 계약도 주된 업무다." ◇올해 주요 추진사업은. "지난해 충북조달청은 지역 내 조달업체의 공공조달 납품·수주를 확대함으로써 개청 이래 최초로 물품구매 실적 1조 원 시대를 열었다. 올해는 그 규모를 더욱 확대, 물품구매 1조253억 원·시설공사 3천327억 원 등 총 1조3천580억 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도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