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10.11 14:25:20
  • 최종수정2021.10.11 14:25:20

이찬재

수필가·사회교육강사

어느 날 공자가 수레를 타고 길을 가는데 어떤 아이가 흙으로 성을 쌓고 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수레가 가까이 가도 아이는 비켜줄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얘야. 수레가 지나갈 수 있도록 길을 비켜 주겠느냐?"

그런데도 아이는 쭈그리고 앉아 하던 놀이를 계속 했습니다. 그러고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수레가 지나가도록 성이 비켜야 합니까? 아니면 수레가 성을 비켜 지나가야 합니까?"

아이의 말에 공자는 똑똑한 녀석이라고 생각하며 수레를 돌려 지나가려 했습니다.

그러다가 아이에게 이름과 나이를 물어보았습니다. 그러자 이름은 황택이며 나이는 8살이라 했습니다.

이에 공자는 한 가지 물어 보아도 되겠느냐· 그러고는 바둑을 좋아하느냐고 물어보았습니다.

그러자 황택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군주가 바둑을 좋아하면 신하가 한가롭고, 선비가 바둑을 좋아하면 학문을 닦지 않고, 농사꾼이 바둑을 좋아하면 농사일을 못하니 먹을 것이 풍요(豊饒)롭지 못하게 되거늘 어찌 그런 바둑을 좋아 하겠습니까?"

아이의 대답에 놀란 공자는 한 가지 더 물어도 되겠냐고 하고는

"자식을 못 낳는 아비는 누구냐?" 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아이는

"허수아비" 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 "연기가 나지 않는 불은 무엇이냐?"

"반딧불이 입니다."

그러면 "고기가 없는 물은 무엇이냐?"

"눈물입니다",

아이의 거침없는 대답에 놀란 공자는 입을 다물지 못했습니다.

그 순간 아이가 벌떡 일어서며 "제가 한 말씀 여쭤도 되겠습니까?"하고 말했습니다.

공자가 그렇게 하라고 이르자 아이는 이렇게 물었습니다.

"아주 추운 겨울에 모든 나무의 잎들이 말라 버렸는데 어찌 소나무만 잎이 푸릅니까?"

공자는 잠시 생각하다가 "속이 꽉 차서 그럴 것이다." 하고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아이가 다시 물었습니다.

"그렇다면 속이 텅 빈 저 대나무는 어찌하여 겨울에도 푸릅니까?"

그러자 공자는 "그런 사소한 것 말고 큰 것을 물어 보아라"했습니다.

그러자 아이가 다시 물었습니다. "하늘에 별이 모두 몇 개 입니까?"

"그건 너무 크구나."

"그럼 땅 위의 사람은 모두 몇 명입니까?"

"그것도 너무 크구나."

"그럼 눈 위의 눈썹은 모두 몇 개입니까?"

아이의 질문에 공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못했습니다.

공자는 아이가 참 똑똑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하여 아이를 가르쳐 제자로 삼고 싶다는 생각을 잠시 했습니다.

하지만 공자는 아이가 머리는 좋으나 덕(德)이 부족해 궁극에 이르지는 못할 것이라는 사실을 내다 봤습니다. 그리하여 부채로 얼굴을 가리고 다시 수레에 올라, 가던 길을 계속 갔습니다.

실제로 황택의 이름은 그 이후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의 천재성은 8살에서 끝이 나고 말았던 것입니다.

사람들은 머리로 세상을 산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머리가 세상에 미치는 영향보다 가슴이 미치는 영향이 휠 씬 큽니다. 그러므로 머리에 앞서 덕(德)을 쌓고 덕으로 세상을 살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합니다.

오늘날 우리가 사는 세상이 온갖 거짓과 모순(矛盾)과 악(惡)으로 넘쳐나는 것은 지식이 모자라서가 아니라 덕이 모자라기 때문입니다.

나라의 미래주인인 아이들에게 가르쳐야 할 것은 천재교육이 아니라 "재주가 덕을 이겨서는 안 된다" 는 소박한 진리일 것입니다.

요즘 젊은 엄마들은 너 나 할 것 없이 자식을 천재(天才)로 키우려고 합니다. 하지만 세상에 나가 훌륭한 사람이 되는 것은 천재가 아니라 덕이 있는 사람입니다. 인간의 본성인 선(善)을 베풀 줄 아는 사람이 많을수록 단체나 국가의 미래가 밝아지고 번영할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유성종 전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유성종 전 교육감은 청석학원 설립자 두 형제 가운데 동생인 김영근 선생에 대해 잘못 알려진 부분이 많다고 운을 뗐다. 최근까지 세간에 회자되고 있는 청주대학교 사태에 대해서도 "청주대학문제는 없다"고 단언했다. 청주대의 문제가 있더라도 김원근·김영근 선생 형제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참뜻을 이어받는다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원근·김영근 선생의 생애와 학원경영 철학에 대한 생각은. "김영근 선생을 지민사업가(志民事業家)라고 했다. 자신의 돈벌이를 위해서가 아니라 민족계몽과 지역발전에 뜻을 두고 사업을 시작했다. 욕심도 없었다. 김영근 선생은 백가지의 공(功)을 형님한테 돌렸다. 스스로를 낮추며 겸허한 마음으로 평생을 살았다. 명예욕이 없었던 것은 물론 많은 돈을 벌어 재벌급으로 성장했지만 그 돈을 자신을 위해 사사로이 쓰지 않았다. 평생 무명바지저고리와 두루마기에 고무신이 전부였을 정도로 검소했다. 조치원에서 돌아가실 때까지 조그마한 방에서 살았다. 김원근·김영근 형제는 학교를 설립했지만 결코 학교운영에 직접 간섭하지 않았다. '사립학교도 사회의 공유물이다. 개인소유물이 아니다'라는 신념이 확고했다. 두 형제는 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