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병규

교육학박사

충남 예산의 ㅅ고교에서 선비교육을 했다.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은 교육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하는 입교 과정과 학교의 요청으로 지도위원들이 학교로 가는 '찾아가는 선비체험'을 한다. 외부 인사를 초청하는 교장은 담대하다고 하며, 학생들의 수강 자세 때문에 부르지 못한다는데 더욱 고등학생들이다. 그래서 아침 준비회의에서는 지도위원들이 단단한 각오로 최상의 교육 효과를 만들자고 다짐도 했다.

1교시 수업 시작 5분 전에 컴퓨터 준비를 하러 들어가는데 의외로 학생들이 밝게 맞이한다. 시작종이 울리자 반장의 구령에 맞춘 학생들의 인사말에 귀를 의심했다. '효도하겠습니다!' 21세기 교실에서 이런 인사말을 들을 줄은 몰라 잘못 들었나 했는데 맞다. 어떻게 이런 인사를 마련했는가 묻자 학급회의의 결정 사항이란다. 위국헌신으로 견위수명의 모범을 보인 매헌 윤봉길 의사의 고향이라서? 아님 인근에 형님 먼저 아우 먼저로 의좋은 형제가 있던 고장이라서? 순간 머리가 복잡해졌지만 칭찬을 먼저 해야 한다.

'역사의 연구(A Study of History)'라는 인류 불후의 명저를 낸 영국의 아놀드 토인비(Arnold J. Toynbee)박사가 세상을 뜨기 2년 전인 86세 때에 임덕규 씨의 방문을 받았다. 한국의 효와 경로사상 그리고 가족제도 등을 설명 듣고는 눈물을 흘리면서 '한국의 효 사상은 인류에게 가장 필요한 사상이며, 만약 지구가 망해 인류가 다른 곳으로 이주한다면 꼭 가지고 가야 할 문화가 한국의 효이다'라 했는데 여러분의 방금 인사말은 토인비 박사도 기뻐할 말이요, 우리 시대에 의미가 약해져가는 효사상과 문화를 지키려는 결심이 정말 대견하다 하니 학생들 표정이 환해진다. 일부 고등학생들이 배우려는 열의도 지적 호기심도 없어 일부러 엎드려 자거나 아예 대놓고 다른 짓도 하는데 이 학생들은 학급 전체가 바른 자세로 끝까지 경청한다. 50분을 황홀하게 교육했더니 마침 종소리가 순식간에 나온다. 그런데 이번에는 실장이 학급 전체를 자리에서 일어나게 하더니 공수로 '잘 배웠습니다!'라 말해 또 놀랐다. 어디 그 뿐인가! 학생들 몇 간은 가까이 와서는 오늘 수업 정말 잘 들었다며 공손히 인사도 한다. 참으로 훌륭한 촌놈들이다.

점심 후 교장실에서 차를 마시며 대화하고야 대충 분위기를 알겠다. 교무부장에서 교장으로 자체 승진한 교장 선생님은 고향인 청양에 계신 노모를 주말이면 찾아뵙는 효자다. 지리산 청학동에 보내어 학생들에게 예절 교육을 받게 할 정도로 관심이 있는데 교장선생님의 기대에 못 미쳤단다.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검색해 도산서원선비문화수련원 프로그램을 찾고는 3년 전에 입소교육을 했는데 학생들의 반응과 교육 효과가 좋아 흐뭇했다나. 코로나 때문에 대안으로 지도위원들을 모셨지만 시절 좋아지면 반드시 입소 체험 교육을 받을 계획이라 하니 더 훌륭해 보인다. 3년 전 1학년 학생들의 입소 교육 때 야간생활지도차 로비에 있다가 새벽까지 선생님들의 애로사항을 들어주었던 기억이 찻잔에 아롱져 피어오른다.

최근에 100세 넘은 어른의 정부 비판에 새파랗게 젊은 정모가 '이래서 오래 사는 게 위험'하다는 무례한 말을 해 지식만 배운 결과 경험으로 비롯되는 지혜가 부족하면 저런 말을 한다고 여기던 차였다. 교양 있는 사람은 집에 들어오면 효도하고 집을 나서면 연장자를 공경함을(入則孝 出則悌-논어 학이편) 행동으로 실천하던 사회 분위기요, 퇴계선생도 長幼禮節로 사회의 근간을 삼았거늘. 저리 인성을 지식으로만 배운 사람에, 어른 때리는 영상을 올린 후레자식에, 병든 아비를 생으로 굶겨 죽이는 패륜아도 있는데 ㅅ 고교 선비교육 덕분에 희망을 얻었다. 조상께 추원보본(追遠報本 : 조상의 덕을 추모해 제사를 지내고, 자기의 태어난 근본을 잊지 않아 은혜를 갚음)의 예를 드리는 한가위 명절을 지내며 이런 학생들이 더 많아지기를 소망한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코로나19 극복 희망리더 - 오흥교 코리아와이드 대성 대표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가 멈춰세운 '시민의 발'은 다시 달리고 싶다. 충북 도민을 품에 안고 달리던 시내버스와 시외버스 절반이 멈춰선 지 1년이 지났다. 예전의 사람 북적이던 버스 풍경을 다시 만날 날은 요원하다. 도내 여객 운송업체인 코리아와이드 대성(시외버스)과 청주교통(시내버스)의 대표이자,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인 오흥교(53·사진)씨는 코로나 사태로 인한 운송사업의 풍파를 최일선에서 실감하고 있다. 오 대표는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코리아와이드 대성은 140여 명의 직원이 근무했고, 90대의 시외버스를 운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현재는 절반 수준으로 어렵사리 유지되고 있다. 출근하는 직원은 80여 명, 운행중인 차량은 40여대에 그친다"며 "고용유지지원금을 통해 유지되고는 있지만 오는 10월부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끝난다. 그 때부터 더 심각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오 대표는 운행하지 않는 차량의 번호판을 떼 반납했다. 보험료라도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하지만 운행하지 않는 차량도 유지·관리를 지속적으로 해야 고장을 방지할 수 있다. 이틀에 한 번은 시동을 걸어 상태를 유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