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조동욱

충북도립대 교수

중국, 이제 미국과 더불어 세계 양강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나라이다. IT 분야에서도 예외가 아니다. 하웨이부터 시작해서 이제 중국은 IT 분야에서 세계의 무서운 존재가 되어 있다. 여기에 최근 알리바바의 마윈회장의 말이 인구에 강한 흡인력으로 다가오고 있다. 내용인 즉, "세상은 이제 IT(정보기술 : Information Technology)시대에서 DT(데이터 기술 : Data Technology)시대로 옮겨가고 있다"는 말이다.

다시 말해 갖고 있는 데이터로 얼마나 많은 가치를 창출해 내느냐가 중요한 시대가 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쉽게 말하면 내년도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가 접속한 사이트 등 각 종 미디어 기기에 사용한 흔적 등을 분석하면 해당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을 쉽게 파악해 낼 수 있다. 이 같은 데이터 분석을 선거에 사용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DT에서 빅데이터 기술이다.

오늘 거창하게 DT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한 이유는 충북이 향후 먹거리로 오는 12월 중부신도시로 입주하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위치한 중부 혁신도시 내에 DT단지를 조성하라고 제안하고 싶어 그렇다.

현재 세계적으로 400만명의 데이터 분석 전문가가 필요하며 단지 내 도내 DT 관련 학과를 유치하고, 미래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더불어 DT 관련 기업체를 유치하여 충청북도 주관의 산학연관 DT 단지를 조성한다면 경제 인구 유입과 더불어 충북 경제 4% 달성 뿐 아니라 우리나라 최고의 집적화된 DT단지로 말미암아 이 분야의 선도적 위치를 마음껏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이다.

만일 이를 등한시 할 시 판교에 자연스럽게 형성되어 있는 소프트웨어 및 콘텐츠 단지에 충북은 그나마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가질 수 있는 혜택까지 모두 다 판교에 뺏길 수 있을 것 같아 이것이 우려된다. 혁신도시 내에 입주하는 공기업에게 정부여건 조성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을 이들을 이용하여 충북의 먹거리를 창출해 내는 것, 이것이 더욱 중요한 작업 아닐 까 여겨진다. 미래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뛰어다녀라. 그리고 충북에 DT 단지를 조성해 보라, 이것이 충북도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라 생각해 본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명의(名醫)를 찾아서 - 충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이상전 교수

[충북일보]암환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병원은 어디일까? 암 치료비로 인해 경제적 고통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다보니 암환자와 가족들은 수술을 잘하면서도 진료비가 저렴하다면 최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암 수술 잘하고 진료비가 저렴한 병원 상위 20곳'을 발표했다. 충북대병원은 대장암 부분에서 전국에서 가장 저렴한 진료비(451만원)를 기록, 1위에 올랐다. 거기다 위암·대장암·간암 수술 환자가 입원기간 중에 사망하거나 수술 후 30일 이내에 사망한 경우를 나타내는 '암수술사망률' 항목에서도 1등급을 인정받아, 명실 공히 가장 저렴하면서도 암수술을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다. 외과 중 '대장과 항문' 분야를 맡고 있는 충북대 이상전(59) 교수가 그 중심에 있었다. "대장암 수술의 질은 대부분 전국적으로 거의 동일합니다. 이제 우리나라 의학수준은 이미 세계 최고라 해도 무방합니다. 대장암 환자의 진료지침은 이미 정해져 있어요. 검사, 수술, 보조치료 (항암치료, 방사선치료)에 관한 지침이 나와 있지요. 이를 환자의 사정에 맞게 적절히 적용하면 됩니다. 즉 치료에 특별한 노하우나 비법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것이 공개되어 있다는 뜻이지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