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상준

전 음성교육장·수필가

진천군 광혜원면 실원리는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두교리의 개좌리 마을과 경계를 이루고 있다. 그래서 광혜원 지역의 주민들이 이곳을 왕래하면서 '개자리'라 불러 왔는데 한번만 들어도 기억하기가 쉽고 '-자리'가 지형의 위치와 연관지어져서 다른 지역과 차별화해야 한다는 지명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어감이 별로 좋지 않아서인지 이 지역에서는 한자로 '개좌리(介坐里)'라 표기하고 있다.

주민들에게 전해오는 마을 이름의 유래가 두 가지가 있다고 한다. 이 마을 뒷산 너머에 '원터'라는 마을이 있는데, 옛날에 이 원터로 부임해 가던 원님이 이곳에 쉬면서 이 땅을 보고 가히 사람이 살기에 좋은 곳이라고 했다 해서 마을 이름을 '가좌(可座)'라 불렀으며, 이 말이 변하여 '개좌'가 됐다고 한다. 또 한 가지는 조선 시대에 이곳이 충청도 관찰사가 사무를 인수 인계하는 곳이므로 자리를 바꾼다 하여 '개좌리(改座里)'라 했다고도 한다. 그러나 옛날에는 '가좌 마을'이라 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개좌리'는 '가좌리'에서 온 말임을 짐작할 수가 있다.

음성군 대소면 소석리의 '질개자리', 충주시 금가면 유송리의 '개자리구렁'을 비롯해 경기도 파주시 신촌동의 '개자리' 들이 발음의 편의상 '가좌리'가 '개자리'로 변이된 것으로 볼 수가 있으며 '가좌리'의 지명 예는 충북의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가좌리,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가좌리를 비롯해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백암면 가좌리, 경기도 이천시 부발읍 가좌리, 충남 서산시 운산면 가좌리, 전남 해남군 화산면 가좌리, 경북 문경시 산북면 가좌리, 경기도 의정부시 가능동 가좌리,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가좌동, 인천광역시 서구 가좌동,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북가좌동, 서울 은평구 가좌동, 경남 진주시 가좌동 등을 들 수가 있다.

그렇다면 가좌리라는 지명은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을까? 대부분의 지명에서는 가재가 많았으므로 가재울이라 부른 데서 유래하였다고 전해지고 있다.

전국의 지명에서 '가재울'을 찾아보면 진천군 덕산면의 신척리를 비롯해 충남 논산시 상월면 석종리, 충남 홍성군 홍동면 금당리, 충남 예산군 삽교읍 신가리, 충남 홍성군 광천읍 상정리, 충남 당진시 송악읍 가교리, 충남 서산시 해미면 석포리, 강원도 횡성군 우천면 상하가리,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우고리, 경기도 포천시 가산면 마전리, 경기도 이천시 부발읍 가좌리, 경기도 화성시 팔탄면 가재리,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가재월리 등 많이 있는데 한결같이 '가재'라는 음을 따라서 가재와 연계시키고 있다.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의 가좌리(佳佐里)도 가재가 많이 있으므로 가재울, 가재골 또는 가좌곡(佳佐谷)이라 했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서당리(書堂里), 거치리(巨致里)와 정암리(亭岩里), 양촌리(陽村里), 공수동(公須洞)의 각 일부를 병합해 가좌리(佳佐里)라 했다고 전해진다. 그러나 옛날에는 골짜기마다 물이 흐르는 곳에는 가재가 있으므로 마을 지명의 유래로 받아들이기에는 설득력이 부족하다. 실제로 남이면 가좌리 인근에 있는 갈원리도 가지리(佳芝里)와 구미리(九尾里)를 병합해 지어진 이름이며 이곳 가지리 마을에 있는 가지뜰을 가재뜰이라고도 부른다.

여기에서 '가재'의 어원을 산줄기의 '가지(갖)'로 추정해본다면 '가지울'이 될 것인데 '가재울'이 된 것은 지형의 형태로 보아 '가지(갖)'가 '산(재)'의 줄기이므로 '재'라는 지명 요소가 추가되어 '갖재울'이 되었을 것이다.

즉 산줄기의 한 작은 능선을 산이 갈라진 작은 가지로 보아 '갖(가지)+재(산)+울(마을)'을 그 어원으로 유추해 볼 수가 있으며 '갖재울'은 '가재울'로 변이되고 한자로 표기하다 보니 가좌리(佳佐里)가 된 것으로 추정이 된다.

따라서 산에서 뻗어내린 작은 산 줄기의 부근에 있는 마을을 '갖재울'이라 불렀고, 골짜기마다 많이 있는 '가재'를 연상해 자연스럽게 '가재울'이 되었다. 또한 한자로 표가하려다 보니 '개좌리, 가좌리' 등으로 변이됐고, '개자리'는 한자로 표기된 '개좌리, 가좌리'가 쉬운 발음으로 변이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희망얼굴' 그리는 지선호 청주중학교 교장

[충북일보] "엉뚱한 취미가 어느새 위대한 딴짓이 됐네요." 지선호(60) 청주중학교 교장은 자신을 '희망얼굴을 그리는 감초교장'이라고 소개했다. 그의 캐리커처는 오랜 시간 고민한 흔적의 희망문구가 담긴 게 특징이다. 지 교장은 "주인공과 직접 대화를 나누거나 그 인물을 공부하면서 정성기법으로 얼굴을 그리는 방식"이라며 "가끔은 그림을 그리는 시간보다 희망문구를 떠올리는데 훨씬 긴 시간이 소요될 때도 있을 정도로 고민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작가가 아닌 '칭찬가'라고 불러 달라는 지 교장은 매일 어스름한 새벽이 되면 방 한 켠을 작업실 삼아 그림을 그려 나간다. 그림 한 점당 소요되는 작업 시간은 1~2시간 가량. 화선지에 밑그림을 그린 뒤 붓끝에 색색 물감을 묻혀 웅크리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어느새 하나의 인물화가 탄생한다. 지 교장의 전공은 미술이 아닌 한문이다. 국어·한문 교사인 그가 독학으로 터득해 하나씩 그리기 시작한 희망얼굴은 벌써 2천500여점이 됐다. 6년 전 가경중학교 교감 시절 시범사업으로 자유학기제가 운영되던 때 수업이 끝나면 칠판에 교사들의 모습을 한 명 한 명 그려 나갔다. 그 모습을 본 학생들은 환호하며 즐거워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