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오송역세권 개발 '파란불'… 이르면 4월 착공

오는 2023년 말까지 70만6천여㎡에 2천337억 투입
8천여명 수용 규모 주거·상업·유통시설 환지 방식 추진

  • 웹출고시간2021.02.15 18:15:11
  • 최종수정2021.02.15 18:15:11
[충북일보] 답보 상태에 빠졌던 청주 오송역세권 개발에 파란불이 들어왔다. 오송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이 오송신도시 기본계획 수립 15년 만인 올해 본궤도에 오른다.

15일 청주시와 오송역세권지구도시개발사업조합 등에 따르면 오는 4월부터 2023년 말까지 흥덕구 오송읍 일원 70만6천여㎡에 2천337억 원을 투입해 주거·상업·유통시설 등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주거 용지 26만9천여㎡와 상업·유통 용지 12만9천여㎡, 공공 및 기타 용지 30만8천여㎡ 용지를 조성한 뒤 토지주 조합원 491명에게 땅을 나눠주는 환지 방식이다.

환지는 시행사가 토지를 개발한 뒤 토지 소유주에게 되돌려주는 도시개발의 한 종류로, 사업비는 토지 소유주들에게 취득한 체비지를 매각해 마련한다.

조합 측은 지난해 12월 청주시로부터 환지계획인가 승인을 받은 뒤 이달 1일 환지 예정지 지정 공고를 했다. 환지예정지 지정 효력은 16일 발생한다.

토지 개발과 분양은 사업 시행 대행사인 케이건설이 맡는다. 도시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이 일대에는 3천200여가구, 8천100여명이 거주하게 된다.

이번 오송역세권 개발사업은 지난 2013년 이후 세 번째 개발 시도다.

2005년 고속철도 분기역 지정 이후 본격 논의되기 시작해 2013년과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추진됐다.

2013년 충북와 옛 청주시·청원군이 출자해 공영개발 방식을 구상했으나 사업 시행사를 찾지 못해 백지화됐다.

이후 토지주 등을 중심으로 민간개발을 계획하고 조합을 결성해 2015년 8월 7일 도시개발사업구역 71만3천564㎡를 지정받았다.

지구 지정 당시 개발구역은 주거용지(38.3%), 상업업무용지(14.4%), 도시기반시설용지(47.3%)로 계획됐고 개발 비용은 1천788억 원으로 추산됐다.

조합은 시공사를 선정한 뒤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받아 환지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으나, 이듬해 3월 대행사가 사업을 포기하면서 좌초됐다.

여기에 조합 내분까지 일면서 실시계획인가 시한인 2018년 12월 31일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두 차례에 걸쳐 보완 지시가 내려진 개발 부담금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시 관계자는 "환지계획인가 승인 등 행정 절차는 모두 마무리된 상태"라면서 "지장물 보상과 함께 이르면 4월께 공사에 들어갈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유소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2021설특집]변광섭 청주문화원 이사 인터뷰

[충북일보] 코로나19 사태로 설 명절에도 가족간 만남이 줄어들고 있지만 여전히 '민족대이동'이 벌어지고 있다. 설날 가족들이 모여 차례를 지내고 세배를 하며 새뱃돈을 주고 받고, 성묘를 한다. 다만, 과거에 가족들과 떠들썩하며 윷을 놀고 연을 날리던 모습보다는 각자 방에서 핸드폰만 쳐다보고 있는 모습들이 요즘 우리의 설 풍경이다. 이처럼 명절 민속놀이를 비롯해 여러 세시풍속들은 퇴색되고 단절된 경우가 많다. 변광섭 청주문화원 이사는 "기존의 관습과 고정관념에 집착할 것이 아니라 우리 고유의 세시풍속을 새로운 전략으로 이어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운을 뗐다. 변 이사는 "우리 고유의 세시 풍속을 지역 마을 단위를 중심으로 특화시켜야 한다"며 그 방법으로 '지방화', '디지로그', '콘텐츠'를 이야기했다. 변 이사는 '지방화'에 대해 "아랫집 윗집으로 마실가던 문화가 지구촌을 무대로 여행을 다니던 글로벌 시대로 변화했다"며 "이후 코로나19 사태는 나라간 국경을 봉쇄했고 다시 국내에서 지역간 이동을 하도록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을 지역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그 지역만 가지고 있는 문화가 중요해졌다"며 "마을 속 골목길과 마을만이 가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