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오송 제3 국가산단 지정시 오송역세권도 탄력

충북도·청주시·LH 예타 조기 통과 총력
道, 제3국가산단 완성 이어 제4국가산단 계획

  • 웹출고시간2019.12.04 20:49:40
  • 최종수정2019.12.04 20:49:40
[충북일보 최대만기자] 높아진 땅값으로 오랜 세월 황량한 상태로 멈춰선 KTX오송역세권 정주여건 개발사업이 오송생명과학단지의 추가 국가산업단지 추진으로 동력을 얻게 됐다.

충북도는 4일 지난 5월 비전 선포한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의 핵심사업인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의 한국개발연구원(KDI) 예타 조사 보고회 및 현지실사가 본격 진행됐다고 밝혔다.

충북 C&V센터 중회의실에서 이날 진행된 현장보고회에서 이시종 지사와 한범덕 청주시장, 사업시행자인 경지호 LH충북지역본부장, 충북산학융합본부 원장 등 오송에 입주한 기관장은 오송 국가산업단지 필요성 및 바이오산업 성장성 등을 KDI에 적극 설명했다.

이 지사는 "정부 3대 신성장 전략산업으로 선정된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이 우리나라 바이오산업을 견인해 세계시장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조기에 조성돼야한다"고 강조하며 "오송 바이오밸리가 완성될 수 있도록 예타를 반드시 통과시켜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진 현장실사에서 한범덕 시장은 "국가산단 조성대상지와 개발당위성, 입주수요폭증에 따른 산업단지조성 필요성, 오송 1, 2산단과 연계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청주시의 모든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말했다.

경지호 LH 충북지역본부장은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국가 성장동력 확보, 지역균형발전 및 일자리 창출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를 바이오산업의 핵심거점으로 충북 바이오밸리 5각 벨트의 허브&스포크 역할을 하도록 조성해 G7(미국,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수준의 바이오 강국으로 도약시키고, 바이오산업과 IoT, AI, 빅데이터 등 첨단 신산업을 접목해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고 양질의 청년일자리도 창출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오송제3생명과학단지가 내년 상반기 중 KDI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산업단지 절차 간소화 특례법에 따라 2021년까지 산업단지계획을 수립, 지정·승인(국토교통부)받아 2022년 협의보상을 착수해 2030년까지 국가산단 조성이 완료된다.

그러나 도는 이보다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3차 국가산단 인근에 4차 국가산단 조성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도는 계획대로 오송생명과학단지의 그림이 완성된다면 숙제로 남아있던 오송역세권 정주여건은 자연스럽게 풀릴 수 있다고 전망한다.

국가산단은 지방(일반)산업단지와 규모와 내용면에서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기업인이나, 지자체에 커다란 이득을 가져다주는 국가산단은 입주 기업에게는 우선 세금혜택이 주어진다. 취득세 100%+법인세 100%+재산세 100% 면제(감면) 받을 수 있다.

보조금혜택도 각 지자체, 지역 별로 지원한도가 다르긴 하지만 중소기업 기준, 설비는 최대 24%, 입지는 최대 4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더 큰 매력은 저렴한 분양가혜택이다.

30만 원대, 50만 원대 개별입지와 별반 다르지 않은 금액, 여기에 보조금, 세금혜택까지 더하면 거의 공짜 입주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러한 이점 때문에 기업인들에게 오송처럼 교통인프라가 잘 갖춰진 국가산단 입주는 '로또'와도 같다.

국가산단으로 지정된 오송1,2생명과학단지 100%입주 사례가 이를 말해주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전국 지자체별로 현재 오송·충주 외에도 세종, 원주, 경북 영주, 전남 나주, 충남 논산 등 5곳이 국가산단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도 관계자는 "국가산단 입주를 희망하는 국내외 기업들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며 "제조업이 들어서고 노동자들이 많아지면 당연히 생활인프라는 좋아질 수밖에 없다. 오송역세권 정주여건은 자연스럽게 좋아진다. 시간문제"라고 평가했다.

LH 관계자는 "2020년 상반기에 KDI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산업단지 절차 간소화 특례법에 따라 2021년까지 산업단지계획을 수립, 지정·승인(국토부)받아 2022년에 협의보상을 착수해 2030년까지 국가산단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