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1.01.18 16:58:48
  • 최종수정2021.01.18 16:58:48

박영순

단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커피학과 외래교수

"로봇이 바리스타 자격증을 땄다"는 소식을 며칠째 곱씹고 있다. 생각할수록 우려가 커진다. 커피전문가 양성 시스템뿐 아니라 바리스타의 전문성을 바라보는 시선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드러낸 사건이기 때문이다. 바리스타 자격증이 국가자격증이 아니어서 발급이 까다롭지 않다는 점을 이해한다 하더라도 단순 작업을 반복하는 로봇에게 맛을 다루는 영역에 '인격'을 부여한 것은 정도를 한참 지나쳤다.

마시는 사람의 취향에 맞추기 위해 바리스타는 특정 향미를 지닌 커피를 선택하고 추출하는 전 과정에서 혼신을 다해 감각-지각-인지 능력을 발휘한다. 바리스타나 로스터, 브루잉 마스터에게 전문가임을 인정하는 자격증을 부여하는 것은 단지 로봇처럼 같은 일을 잘 반복할 수 있기 때문이 결코 아니다.

로봇에게 '브루잉 마스터' 자격증을 수여한 단체는 "로봇이 만드는 커피 맛이 자격증을 갖춘 전문가가 만드는 수준과 동등함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브루잉 마스터'는 커피 추출 도구 및 방식에 대한 이해를 통해 최적의 커피를 만들어내는 능력을 평가하는 민간자격 검정이다. 이 단체는 로봇에게 수여한 자격증에 '명예 커피지도사 자격증'이라는 의미까지 부여했다. 로봇이 커피를 잘 추출한다는 칭찬만으로도 부족했는지 사람을 가르칠 정도가 된다고 추켜세운 것이다.

로봇을 만든 측에서는 충분히 예상할 만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로봇이 자격을 갖춘 사람이 내린 커피처럼 원두 고유의 맛과 풍부한 향을 일정하게 유지함을 전문가단체가 인정했다고 홍보한다. 사람 전문가가 내린 커피는 일관성이 떨어져 맛이 들쭉날쭉한 데 로봇은 항상 똑같이 물을 붓는 데다가 고된 일에 아무런 불평이 없다는 해석도 덧붙이고 있다. 이어 "로봇이 내린 커피 맛이 바리스타 뺨친다"는 등 로봇을 향한 찬사가 점입가경이다.

커피자격증을 취득하려는 사람들은 로봇에게 자격증을 발급한 커피협회의 전문가 판단 기준이 무엇인지 의아하다는 표정이다. 로봇처럼 매번 똑같이 물을 부을 줄만 알면 자격증을 받을 수 있는 것이냐는 비아냥거림도 목격된다. 커피전문가에게 기본적으로 요구되는 자질은 사용하는 커피의 품질을 판단하는 지식과 기술, 그리고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는 친절함이다. 벌레 먹은 콩이나 묵은 콩으로는 제 아무리 똑같이 물을 붓는다고 해도 아무 소용이 없다. 그것은 먹어서는 안 될 커피인 것이고 커피전문가가 되려면 이 단계부터 안목을 갖추려 노력해야 한다.

로봇 바리스타가 인공지능을 갖추었다고 하지만 고객의 표정마저 읽어내지 못하는 수준이다. 한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다. 로봇이 인간처럼 될 경우를 생각하면 끔찍하다. 국내에 '미래 전쟁의 서막'이라는 제목으로 개봉된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물의 원제목은 사실 '구원(Salvation)'이었다. 로봇이 인간의 뇌와 같은 기능을 갖출 때 벌어질 일은 전쟁 수준이 아니라 인류를 파멸로 이끄는 것임을 암시하는 메시지이다.

이 점을 우려해 장치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우선 로봇이 일터에 사람을 대체함으로 인해 일자리를 잃는 사람들을 위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있다. 이에 대해 '로봇세'를 만들어 그 재원으로 일자리 창출이나 구직자 지원에 활용하자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아울러 <로봇윤리헌장>을 만들어 사람과 공존하는 원칙을 천명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다. 핵심은 로봇은 인간을 위한 도구에 머물러야 한다는 점이다. 지금이야 사람의 팔동작을 흉내내 자동차 생산라인의 용접머신처럼 움직이는 모양새지만 스스로 로봇이라고 인식하는 사고능력을 로봇이 갖출 경우, 인류는 영화 제목처럼 구원을 호소할 지 모른다.

로봇에게 인격을 부여하고자 한 커피자격증은 반드시 폐기되고 원점에서 다시 생각해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신년]"미호강, 청주·세종·천안 묶는 메가시티의 중심"

[충북일보]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 의원은 충북 최다선이다. 변 의원은 지역 현안에 매우 밝은 식견을 갖고 있다. 또 어떻게 현안을 풀어야 하는지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있다. 충북 도정 사상 최대 업적으로 꼽히는 다목적방사광 가속기 유치를 위한 최일선에 섰다. 그리고 이시종 충북지사와 함께 마침내 꿈을 이뤘다. 그는 본보가 수년전부터 제언한 미호천, 또는 미호강 시대에 가장 적극적으로 공감했다. 변 의원을 만나 2021년 충북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발전방향을 들어봤다. ◇지난 한해 충북은 역대 최고의 현안 유치를 이뤘다. 그 중심에서 변 의원의 역할이 매우 컸다. 소회는 "과찬의 말씀이다. 충북은 정부예산이 2014년 처음 4조 원에 진입했는데 2018년에 5조 원, 2020년에 6조 원을 넘겼고, 올해도 6조7천73억 원이 반영돼 매년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이는 8명의 충북 국회의원과 도지사, 시장·군수를 비롯해 모든 공무원들이 열심히 뛰어주신 덕분이지 누구 하나의 공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재작년부터 끈질기게 노력해온 방사광가속기를 충북에 유치해내고, 예타가 끝나지 않은 사업임에도 올해 정부예산에 설계비 115억 원을 반영시킨 것은 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