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구본숙

미술평론가·수필가

서양화를 전공한 가까운 작가가 있다. 작품활동과 관련된 수입이 거의 없었지만 한결같이 열심히 그림을 그리는 작가였다. 한번은 대화를 나누다 문득 이런 질문을 했다. 그림을 전공하지 않았다면 무엇을 했을 것이냐고. 그 질문에 그녀는 그래도 아마 그림을 선택했을 것이라는 다소 뜻밖의 대답을 했다. 그림을 하며 후회한 적이 있는지 연거푸 질문을 하자 그림을 하면서 왜 조금 더 일찍 시작하지 않았을까 후회한다며 더 일찍 했더라면 학창시절 더 많이 탐구하고 마음 졸이며 입시에만 치중하지 않았을 것이라 답했다. 그 대답을 듣고 앞선 질문에 대한 답이 이해가 됐다.

수입에 치중하지 않고 본인의 의지력으로 힘겹게 해내는 모습에 경외감이 느껴졌다. 작가라는 직업은 출퇴근에 얽매이지 않아도 된다. 일반적인 직장에 비해 다소 늦게 작업실로 향하고 차림새도 자유롭다. 화장과 정돈된 옷차림에서 벗어나 기초화장에 가벼운 립스틱 정도만 기분에 따라 달리하며 간단하게 마무리하며 옷차림은 작업하기 편한 바지와 앞치마 정도이다. 그러나 그림을 향한 집념과 노력은 무서우리 만치 강했다. 한번 집중을 하면 식사시간을 제외하고 대부분 그림을 그리는데 할애한다.

그녀와 가끔 대화를 할 때의 느낌은 노력에 비해 세상이 알아주지 않는 것에 상실감이 있는 듯 했다. 미술평론가로서 그림을 봤을 때 기법은 상당히 서정적이고 좋았다. 주제만 잘 잡아 방향성을 가지고 작업을 한다면 상당히 괜찮을 것이고 상업성도 있을 것이라 판단 되었다. 일부를 제외한 작가의 삶은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서구 여러 나라들도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 우선적으로 작품이 많이 알려져야 한다.

그녀에게 미술대전을 비롯한 각종 공모전의 소식을 알려주며 각종 미술 잡지에서 얻은 현대미술의 동향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해 주었다. 이러한 내용을 숙지하고 그녀가 더 좋은 방향으로 잘 풀리기를 희망하는 마음에서였다. 그러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그러한 미술계의 상황이나 공모전의 소식을 필자보다 더욱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왜 도전하지 않는지 안타까울 따름이었다.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그녀의 대답은 쉽게 수긍이 되지 않았다. 기회를 놓치는 듯 해 안타까울 따름이었다.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의미는 본인에게 있어 완벽한 화풍이 정립되지 않았다는 뜻과 일맥상통했다. 그러나 화풍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변하기도 한다. 러시아의 추상화가 칸딘스키도 처음에는 사실적인 그림을 즐겨 그리다 후반기에 이르러 추상화를 하게 되었고 지금까지 추상미술의 대가로 잘 알려진 화가이다. 마찬가지로 그녀도 언젠가 화풍이 변하고 완벽하게 정립될 시간이 올 것이라 믿는다. 그러나 비록 완전하지 못하나 기존의 작품을 세상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도 한번 도전해 보라는 내 의견에 그녀가 우물쭈물하다 어렵게 말을 꺼냈다.

전시회를 열었다가 혹평만 받고 잊혀지게 되었다고. 그녀의 말을 듣고 왜 작품을 널리 알리려 하지 않는지 마음으로서 받아들일 수 있었다. 그림이 삶의 전부였던 그녀에게 몹시 큰 상처가 되었음이 분명했다. 그러나 누군가의 말에 흔들릴 필요는 없다. 본인의 시간과 노력, 혼신과 정성을 다한 작업은 그것만으로도 빛나는 가치가 있다. 취향은 다양하고 그림을 보는 눈 역시 하나로 규정 될 수 없다. 그녀의 슬픈 마음을 이해하면서 의미 없는 작품은 없다고 그녀를 비롯한 무명 작가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수언 ㈜알에치포커스 대표이사

[충북일보 성홍규기자] 청주 에어로폴리스는 지난 2016년 8월 아시아나항공의 '청주MRO포기' 이후 애물단지 수준으로 전락해버렸다. 이렇다할 활용방안은 나오지 않았고, 각 지구 개발 방식을 놓고 지역 주민과의 마찰은 이어졌다. 3년 이상 공전한 청주 에어로폴리스 사업이 최근 지자체와 관련 기업체의 업무협약을 통해 회생의 기회를 얻었다. 청주국제공항과 에어폴리스 1지구 바로 옆에 자리를 잡은 ㈜알에이치포커스도 이번 협약에 참여했다. 알에이치포커스는 에어로폴리스 1지구에 오는 2023년까지 430억 원을 투입해 시설 확장과 인력 충원을 계획하고 있다. 알에이치포커스 김수언 대표를 만나 알에이치포커스의 기술력과 에어로폴리스 발전방향 등에 대해 들어봤다. -㈜알에이치포커스의 사업 추진 현황은. "알에이치포커스는 LG상사로 부터 항공사업 부문을 인수해 창립한 회사다. 2016년 4월 전문인력 및 시설, 사업경험을 승계해 사업을 개시하게 됐다. 러시아로부터 승인된 국내 유일의 러시아 헬기 정비 부품 공식서비스 업체로서 빠르게 발전을 거듭해나고 있다. 2018년에는 기술연구소 및 보세창고를 설립했으며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지난 2월에는 청주공항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