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5.19 17:34:13
  • 최종수정2020.05.19 17:34:13

최종웅

ⓒ 소설가
최백수는 재난 지원금 30만 원을 받고도 기쁘지가 않다. 빚을 내서 산 차를 타고 다니는 기분이다.

가족은 굶기면서 혼자 양주를 마시는 기분이기도 하다.

최백수는 금방 받은 돈이 무슨 돈인가를 따져본다.

긴급 재난지원금이다. 너무 거창하다. 내가 무슨 재난을 당했느냐고 자문해 본다.

재난은 무슨 뜻일까? 최백수는 인터넷을 뒤진다. 뜻하지 않게 불행한 사고나 변고를 당한 것이라고 되어있다.

사지가 멀쩡하다, 근근이 밥은 먹고살지만 특별한 사고는 없다. 아무런 재난도 당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재난지원금을 받을 수 있나.

최백수는 거리를 다니면서 큰일 났다고 생각되는 사람을 자주 본다.

손님이 줄을 서던 식당이 파리만 날리고 있는 것도 보았다. 직장이 갑자기 문을 닫는 바람에 실업자가 되었다는 사람도 있다.

이런 사람이 재난을 당한 게 아닐까? 그들에게 급히 돈을 지원해 주지 않으면 먹고 살길이 막막해질 것이다.

자칫 낙담해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지도 모른다. 그런 사람에게 줘야하는 게 바로 긴급재난 지원금일 것이다.

최백수는 머릿속으로 계산을 해본다. 만약 재난지원금 대상을 반으로 줄이면 더 많은 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100만 원이 부자에겐 푼돈이겠지만 가난한 사람에겐 가족을 살릴 수 있는 명줄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지원 대상을 반으로 줄이면 1인당 60만 원, 다시 절반으로 줄인다면 120만 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가구당 400만 원도 받을 수 있다는 계산이다.

최백수는 왜 부자에게도 돈을 주느냐고 탄식한다.

선거 때문이다. 선거만 아니었으면 눈이 내리듯 돈을 뿌리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지금이 어떤 시기인가. 사상 유례를 찾을 수가 없을 정도로 어려운 시기다. 다급한 일이 너무 많아 어느 것부터 처리해야 할지 정신을 차릴 수 없다.

최백수는 자꾸 선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한다. 선거만 없었다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중얼거린다.

총선에서 압승한 여당이 전 국민에게 보너스를 주는 것이라는 기분도 든다.

최백수는 전 국민에게 보너스를 준다는 생각을 하자 지난 세월을 너무 짜게 살았다는 생각을 한다.

돌이켜보면 전 국민이 똘똘 뭉쳐서 어떤 목표를 달성했던 일이 몇 번 있었다.

그때 지금처럼 전 국민에게 보너스를 지급했으면 얼마나 기뻐했을까?

경부고속도로를 완공한 기념으로, 세계 10대 무역대국으로 진입했을 때, 월드컵에서 4강을 했을 때….

이런 때 전 국민에게 단돈 만 원짜리 점심이라도 줬다면 얼마나 좋아했을까?

그런 돈은 받아도 떳떳하다. 그렇지만 지금 받은 30만 원은 받을 돈이 아니라는 생각이 자꾸 든다,

최백수는 인터넷에서 재난지원금을 신청하면서 기부란 말이 나오면 깜짝 놀랐다.

자칫 실수로 기부를 누를 수도 있다는 경고 문자를 몇 번 받았기 때문이다.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면서 왜 기부라는 것을 만들었을까? 돈은 많을수록 좋은 게 아닌가?

99만 원을 가진 사람이 단돈 1만 원을 가진 사람 돈을 뺏어 100만 원을 채우고 싶다는 것이다.

그 정도로 돈 많은 사람은 욕심이 많다. 아무리 그렇더라도 재난지원금은 받을 필요가 없는 사람은 기부하라는 뜻이다.

그렇게 해놓고 대통령이 맨 먼저 기부했다고 홍보한다. 대통령이 기부했는데 장차관이 가만히 있을 수 없고, 장차관이 했는데 어떻게….

관제 기부가 산불처럼 퍼져 나가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최백수는 이런 현상을 보면서 기부라는 제도를 만들어 부자에게도 돈을 주는 모순을 고치려고 했다는생각을 한다.

최백수는 기부보단 거부하고 싶다는 충동을 느낀다. 국가가 어려운 시기에 괜신히 마련한 돈을 부자에게 주는 잘못된 제도를 거부한다는 뜻을 명백히 표시하고 싶지만 방법이 없다.

최백수 눈에 어른거리는 게 있다. 요즘 종합소득세를 내기 위해 전국 세무서마다 몰려드는 서민들이다.

세금이 이렇게 정치적으로 쓰인다는 생각을 하면 세금을 내고 싶은 마음이 들까?

세금을 쓰기 전에 우선 납세자의 의사부터 들어보는 제도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