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4.30 15:45:41
  • 최종수정2017.04.30 15:45:41
[충북일보] 오는 3일부터 여론조사 공표가 금지된다. 이른바 '블랙아웃'에 돌입하는 셈이다.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2일 발표되는 마지막 결과가 공표되는 여론조사가 매우 주목되는 포인트다.

각 후보 진행은 3일부터 지지율 변화가 유권자에게 전달되지 않기 때문에 지지층 이탈을 막고 결집을 강화하는 데 전력을 다하게 된다.

다만, 각 후보 진영 또는 여론조사 기관들이 시행하는 여론조사는 참고자료로만 활용하게 된다.

특히 이번 대선의 경우 5월 황금연휴로 후보들의 활동 반경도 대폭 줄어들 수 있다.

1일 근로자의 날을 시작으로 3일 석가탄신일, 5일 어린이날, 8일 어버이날 등이 이어진다.

이 과정에서 각 당의 선거운동이 4~5일 실시되는 대선 사상 첫 사전투표 독려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 최범규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

[충북일보] 사람은 누구나 문화예술을 한다. 어머니 뱃속에서 태어날 때부터 소리 지르고 몸짓하는 자체가 문화예술이다. 살아감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누군가를 만나고, 대화하고, 웃고, 울고 하는 모든 행위가 문화예술이다. 그 속에서 우리는 행복을 찾는다. 흥과 신명이 있는 삶, 그로 인한 소중한 인연. 백용기 거붕그룹 회장이 여기는 으뜸의 가치다. 백 회장은 매사에 흥이 넘친다. 사람을 좋아하고, 그들과 웃고 나누는 걸 즐긴다. 기업가로서 다른 뜻이 있어서가 아니다. 그저 사회 구성원의 한 사람으로서 사회 공동체와 함께 살아가는 것을 최고의 덕목으로 여길 따름이다. 그가 '함께하는 충북, 행복한 도민'이란 충북도의 캐치프레이즈를 자신의 신념과 비슷하다고 여기는 이유이기도 하다. 전남 순천이 고향이자 서울에서 기업을 운영하는 백 회장은 결혼을 통해서 충북과 인연을 맺었다. 그의 장인이 보은군 마로면 출신이었다. 보은에서 꽤 저명인사였고, 누구보다 보은을 사랑했다고 한다. 백 회장이 속리산을 비롯한 충북의 아름다운 산수를 유난히 좋아하는 것도 그 영향이다. "충북은 흑진주 같은 곳입니다. 생명이 있고, 그 안에 문화예술이 있죠. 아직은 미완의 땅이긴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