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새해 첫 날 충북서 31명 신규 확진…누적 1천212명

청주 7·충주 8·진천 10·음성 4·옥천 1·괴산 1명 확진
청주 어린이집 교사 관련 확진자 4명 늘어…총 15명
청주 100대·80대 환자 2명 숨져…누적 사망자 27명

  • 웹출고시간2021.01.01 19:00:41
  • 최종수정2021.01.01 19:00:41
[충북일보] 새해 첫 날인 1일 충북에서 3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2명 늘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청주 7명, 충주 8명, 진천 10명, 음성 4명, 옥천 1명, 괴산 1명이다.

청주에서는 지난 29일 확진된 40대 청주 어린이집 교사 A(충북 1136번)씨로부터 n차 감염된 신규 확진자 3명이 나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소규모 교회에서 예배를 본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청주 확진자 4명 중 2명은 전날 폴란드에서 입국했고, 2명은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충주에서는 지난달 30일 확진된 40대 B(충북 1158번)씨의 접촉자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달 28일 감염 사실이 확인된 충주 중앙경찰학교 교수(충북 1095번) 가족(충북 1129번)의 지인이다.

코호트 격리 중인 진천 도은병원과 음성 소망병원에서는 각각 10명과 4명이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로써 도은병원 관련 확진자는 88명, 소망병원 관련 확진자는 113명으로 늘었다.

옥천의 한 병원에서도 신규 확진자 1명이 나왔다.

지난달 29일부터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이 병원 직원 40대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이에 병원 측은 직원 24명, 입원환자 86명 등 112명에 대해 진단검사를 하고 있다.

괴산 확진자 1명도 40대 청주 어린이집 교사 A(충북 1136번)씨 관련 n차 감염자다.

현재까지 확인된 A씨 관련 확진자는 직장 동료, 교인 등 모두 15명이다.

이날 청주에서는 100대(충북 742번)와 80대(충북 1066번) 환자 2명이 숨졌다.

이들은 각각 충주의료원과 청주의료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이날 오후 7시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천216명, 사망자는 27명이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