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신현애

공인중개사

요즈음, 아침과 저녁뉴스의 절반 이상을 코로나19가 차지하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가 국민들의 일상을 블랙홀처럼 빨아 들인지 삼 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확실한 대처법은 없는 듯하다. 이제 아시아에서 유럽으로 옮겨 간 여세는 세계 곳곳에서 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있다. 감염의 공포로 외출을 삼가고 있은 지도 꽤 오래 되었지만 아직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계속되고 있다. 처음 방역관리 차원에서 국내 입국하는 교민들의 임시 격리 생활을 했던 곳 J읍에 응원군단 중의 한사람이 눈에 띄었다. 액션스타, 마초적인 이미지가 강한 일명 의리의 사나이로 알려진 영화배우'김 보 성'이다. 광고, 스포츠계에서 두 주먹을 불끈 쥔 모습으로 '으-리'라고 하면 정말 상 남자처럼 보였다.

'의리'란, 사람의 관계에서 반드시 지켜야 할 도리라고 한다. '김송' 그녀의 직업은 가수였다. 남편은 인기곡 '꿍다리 샤바라'의 '강 원 래'. 그녀는 나에게 용어의 지평을 넓혀 주었다. 그녀가 말하기 전까지 '의리'라는 단어를 남자들이나 혹은 어떤 조직이나 집단 사회에서만 사용하는 말인 줄 알았다. 강원래는 히트메이커, 국민가수 여름의 사나이 등 화려한 수식어가 따라 다니고 각방송사의 많은 가수상을 내노라 했던 클론이라는 댄스그룹의 멤버였다. 승승장구 인기가도를 달리던 때, 불법 유턴하던 차량으로 인해 사고를 당했다. 교통사고는 그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 하반신 마비, 무대를 종횡무진 하며 뛰어 다녔던 최고의 춤꾼에게 다리를 쓰지 못한다는 것은 천형과도 같은 일. 그때 결혼 전이었던 '김송' 그녀에게 남편의 동료인 구준엽이 '친구에게서 떠나 달라' 는 말을 했다. 영구장애라는 판정을 받은 친구를 위해 '아픔이 커지기전'에 라며. 고등학교 때 부터 호흡을 맞춰오며 춤을 추어왔던 친구이기에. 가족은 물론이고 주위의 만류가 있었지만 그녀는 휠체어를 밀며, 신부는 웃고 신랑은 우는 결혼식을 강행하였다. 축하하고 축복받고 꽃길만 걸을 것 같은 인생길에 어려움이 닥쳐도 '이겨내라'는, 이제는 고전이 되어 듣기 어려운 주례사의 축사 '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는 그들에게는 맞지 않았다. 알지 못하면 용감하다고 도통 앞이 보일 거 같지 않은 안개 속을 그녀는 용감하게 뛰어들었다.

하반신 마비란 남녀 두 사람의 관계만이 아니라 2세 까지도 염려해야 하는 문제의 연속이다. 한때 줄기세포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던 H교수의 실험 대상이 되었고 실패를 하였다. 그때 다시 한 번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아픈 마음을 기도로 이겨내고 이제 그녀는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뜻하지 않은 사고로 장애자의 가족이 되어 힘겹게 역경을 넘어선 이야기를 진솔하게 간증을 하고 다니며 책을 펴내기도 했다. 고난의 중심에선 간절한 기도가 하늘에 닿았을까. '지성이면 감천이다'라는 속담처럼 신의 축복이 있었다. 기적같이 그녀는 임신을 하였고 남편을 꼭 닮은 아이가 태어났다. 이름을 '선' 이라고 지었단다. 하반신 마비의 강원래는 오늘이 있게 한 것은 오로지 아내의 95%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신도 피나는 노력으로 장애인 경기대회에서 휠체어를 밀며 춤꾼의 실력을 다시 보여 주면서 장애인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

예기치 않은 사고로 장애인이 된 사람을 남편으로 받아들이고, 함께 이겨 내기까지 "미울 때도 있었고, 솔직히 떠나고 싶은 순간도 있었지만 결코 '의리'를 저 버릴 수가 없었다" 고 속내를 풀어놓았다. 그녀가 조근조근 '의리'를 이야기할 때 사나이들에게서 듣던, 상 남자가 외치던 '으-리' 보다도 더 크게 울려오는 것은 왜일까. 그녀는 '의리'있는 여인이었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⑱ 미래통합당 경대수 (증평·진천·음성) ◇선거에 임하는 각오는 "8년 동안 군민들이 국회의원 경대수에게 바라는 숙원 사업들 중 해결되지 못한 것이 있다. 3선이 되면 반드시 이것들을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유권자들에게 그 마음을 전달해 이번 총선에서 꼭 승리하겠다." ◇이번 선거 프레임 어떻게 보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이 코로나사태에 묻힌 부분이 있다. 모든 분야에 있어 퇴보를 거듭한 정권이다. 경제 부분은 소득주도성장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책이 실패로 드러나고 있다. 경제지표는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수치로 나타나고 있다. 정부 통계로 고용률이 좋아지고 있다는 것은 공공일자리로 포장된 것이다. 30~40대의 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청년실업률은 최악이다. 어느 산업 단지를 가도 문 닫는 중소기업이 지금처럼 많을 때가 없었다. 외교·안보 측면에서도 지금처럼 전통 우방과의 신뢰가 깨진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잘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우리 국민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총선에서 평가할 것이다. 이번 총선으로 바로잡지 않으면 나라가 어디로 갈지 모른다. 국민들도 이에 동의한다면 이번 총선에서는 우리 미래통합당,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