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의회 특위 구성 '미호강 프로젝트' 고강도 점검

오는 28일 2차 본회의 끝나면 공식 출범 예정
수질 개선·수량 확보·하천 정비 중심 사업 추진 지원

  • 웹출고시간2022.09.21 13:36:36
  • 최종수정2022.09.21 13:36:36
[충북일보] 충북도의회가 미호강 프로젝트 사업 점검과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에 나선다.

21일 도의회에 따르면 가칭 '미호강 프로젝트를 위한 특별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오는 28일 2차 본회의가 끝나면 공식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제12대 도의회 출범 후 첫 특위 구성이다.

도의회는 특위의 활동 내용과 범위, 기간 등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 중이다. 각 상임위원회 의견도 반영한다.

이런 과정을 거쳐 구성 결의안을 확정한 뒤 의회운영위 심사와 본회의 의결을 거치면 특위 구성이 완료된다.

특위 위원장은 토론회와 5분 자유발언, 대집행부 질문을 통해 추진 방향 등을 제시한 국민의힘 박지헌(청주4)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는 미호강 프로젝트의 주목적인 수질개선, 수량확보, 하천정비가 제대로 시행될 수 있게 고강도 조사와 점검 등에 집중한다.

충북도가 지난해 9월 공개한 밑그림을 토대로 미호강 프로젝트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다. 결과는 내년 6월 나올 예정이다.

밑그림을 보면 사업은 수질복원, 물확보, 친수여가공간 조성 3개 분야다. 미호강 수질을 1급수로 복원하고, 대청댐 용수를 하루 8만t에서 20만t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특위는 밑그림의 실현 여부 등을 꼼꼼히 살피고, 용역결과가 나오면 프로젝트 계획을 점검하고, 잘못된 부분은 수정을 요구할 방침이다.

박지헌 의원은 "내부적으로 충분한 논의를 거쳐 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며 "미호강 유역에 지역구가 있는 도의원들이 특위에 참여해 활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호강 프로젝트 총사업비는 총 6천525억원으로 오는 2032년까지 시행된다,

도는 용역을 통해 사업의 실현 가능성을 판단할 계획이다. 새로운 사업도 발굴해 프로젝트에 포함할 방침이다.

미호강은 음성군 삼성면에서 발원해 진천군, 증평군, 청주시를 지나 세종시로 흐른다. 금강지류 중 가장 큰 하천이다. 유역 면적은 충북 전체 면적의 25%를 차지한다. 미호강 유역에는 충북 전체 인구의 66%가 거주한다. 지역 내 총생산(GRDP)은 도내 75%를 차지한다. / 김금란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창규 제천시장

[충북일보] 민선 8기 제천호를 이끄는 김창규 제천시장은 "항상 여러분의 소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일 것"이라며 "우리가 갈 길이 그리 쉽지만은 않겠지만 함께 꿈꾸며 잘사는 제천을 꼭 성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취임 100일을 앞둔 그는 "제천시장으로서 막중한 책무를 맡게 된 것은 제천을 사랑하는 시민 여러분들의 뜻이 한데 모여 이뤄낸 위대한 결과"라며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들의 소망을 가슴 깊이 새겨 코로나로 지친 사회에 희망을 심고 오직 제천의 역동적 발전을 위한 목표달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시 한번 각오를 다졌다. ◇민선 8기 꿈꾸는 제천은 어떤 도시인가. "제천의 가장 큰 문제는 경제가 위축돼 간다는 것으로 그러다 보니 인구가 줄어들고 또 다시 경제가 어려워지는 악순환을 겪고 있다. 민선 8기 비전인 '역동적이고 새로운 경제도시 제천'은 이러한 악순환을 끊고 잘사는 제천 경제를 새롭게 가꾸어 보겠다는 포부를 담아 앞으로 가고자 하는 방향이다. 이같은 비전 실현을 위해 정책의 효과성이 중심이 되는 기본이 튼튼한 시정을 구현해야 하고 단기적인 목표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가져올 미래지향적 정책을 펴야 한다. 희망찬 지역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