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광화문집회 참가 사실 숨긴 70대 확진자 고발

시 "노인시설 전파 가능성… 역학조사"

  • 웹출고시간2020.08.30 16:19:14
  • 최종수정2020.08.30 16:19:14

김혜련 청주시 상당보건소장이 30일 시민 호소문을 통해 광화문 집회 참가 사실을 숨긴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브리핑을 한 뒤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충북일보] 청주시는 광화문 집회 참석 사실을 숨긴 코로나19 확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당구 거주 A(70대·충북 127번)씨에 대해 역학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집회 참가를 거듭 부인하다가 참가자 명단을 토대로 한 방역당국의 추궁에 뒤늦게 참석한 사실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집회 참가 후 무증상을 이유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거부해오다 자신의 가족인 B(90대)씨가 지난 28일 확진 판정을 받자 검체 채취에 응했다.

당초 B씨는 나래주간보호센터 직원 C(40대)씨와 함께 이 시설 이용자 D(80대)씨에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방역당국은 A씨가 광화문 집회 참가 후 지난 26일부터 기침 증상이 나타난 점을 확인, A씨로부터 노인복지시설 감염이 발생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로부터 B씨 등 3명의 감염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될 경우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에 따라 치료비 등 방역 비용에 대한 구상권이 청구된다.

이날 김혜련 상당보건소장은 시민 호소문을 통해 "광화문 집회 참가 사실을 숨겨 코로나19에 취약한 노인복지시설 확진 사태까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광화문 집회에 참가한 시민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반드시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 유소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