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수도권발 추가 확진 가능성 낮아"…바이러스 유입 위험은 여전

수도권 집회·교회 관련자 대부분 검사 실시…잠복기도 거의 끝나
다른 경로로 바이러스 유입 위험 여전…"방역지침 지켜야"

  • 웹출고시간2020.08.26 17:58:13
  • 최종수정2020.08.26 17:58:13
[충북일보] 충북에서 광화문 도심 집회와 서울 사랑제일교회 등 수도권발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는 전망이 조심스레 나온다.

관련자 대부분이 진단검사를 받았고, 이들의 잠복기가 거의 끝나가기 때문이다.

26일 도에 따르면 지난 23일 이후 지역사회 감염자가 3일째 나오지 않고 있다.

24일 나온 확진자 2명은 지역 내 감염원과 접촉자가 없는 해외입국자다.

도는 발 빠르게 집회와 교회 관련자를 파악하고 검사를 실시한 결과로 보고 있다.

충북에서는 지난 12일부터 25일까지 1천596건에 달하는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이뤄졌다.

이 기간 동안 확진자 28명을 찾았고 수백 명에 달하는 접촉자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또한 잠복기(14일)도 거의 끝난 시점이어서 수도권발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점차 낮아지고 있다.

다만,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세가 매우 거세 다른 경로를 통해 언제든지 바이러스가 유입될 위험성이 있다.

김용호 도 보건정책과장은 "각 지역에서 산발적인 감염이 계속 일어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다"며 "지역 간 이동과 사적 모임을 자제하는 등 방역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