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질본 찾아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제안

21일 질본서 정은경 본부장과 면담 갖고 3단계 격상 방안 제시

  • 웹출고시간2020.08.21 18:56:56
  • 최종수정2020.08.21 18:56:56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청주 오송 질병관리본부을 방문해 정은경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충북일보]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만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제안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 있는 청주시 오송읍 소재 질본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정치권이 협조해야 할 사항들을 점검했다.

또한 정 본부장과 20여 분간 비공개 면담을 갖고 "지역에 따라 편차를 둘 수 있지만 서울 같이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하는 것은 어떠한가"라고 제안했다.

면담 직후 김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정치권에서 이런저런 얘기를 한다고 해서 코로나19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질본의 지침을 쫓아가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

[충북일보]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의 위기를 맞은 전국국공립전문대학들이 머리를 맞댔다. 이들은 국공립전문대학의 발전을 위해 정부기관을 찾아 끊임없이 제도개선을 건의하는 한편, 대학의 미래비전 제시를 위한 연구 등도 펼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공병영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장(충북도립대학교 총정)으로부터 대학위기 극복을 위해 발로 뛰며 동분서주하고 있는 광폭활동에 대해 들어봤다.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를 소개해 달라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이하 협의회)는 충북도립대학교를 비롯한 충남도립대, 경북도립대, 강원도립대, 경남도립거창대, 경남도립남해대, 전남도립대 등 전국 7개 지역 도립대학교 총장으로 구성되어있다. 이후 협의회에 국립전문대학인 한국복지대학교가 회원으로 가입해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이 협의회를 통해 각 대학별 대표인 총장들을 비롯한 8개 대학 구성원 모두가 하나가 돼 국공립전문대학의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이외에도 공무원특채와 간호학과신설, 국비확보 등 주요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 가운데 충북도립대학교는 지난 3월 전국국공립전문대학총장협의회 회장대학으로 선정, 공병영 충북도립대학교 총장이 회장을 맡아 내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