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3일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없어

수도권 지역사회 감염 확산…전국 확진자 40명 늘어
충북 지난 24일 이후 확진자 없어…다소 안정 되찾아
감염원 모르는 확진자 10명 달해…안심 못해

  • 웹출고시간2020.05.27 18:04:01
  • 최종수정2020.05.27 18:04:01
[충북일보]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잇따르는 가운데 충북은 지난 24일 이후 3일째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다소 안정감을 되찾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40명 증가한 1만1천256명이다.

추가 확진자 40명 가운데 37명은 지역사회 감염, 3명은 해외유입 사례다.

격리 해제된 완치자는 1만295명이며 701명의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는 변동 없이 269명이다.

확진자가 49일 만에 40명대를 기록한데다 이태원 클럽에 이어 쿠팡 부천물류센터 관련 확진자가 다수 확인되면서 수도권은 공포에 휩싸였다.

반면, 충북의 경우 지난 24일 청주에 사는 30대 남성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27일 기준 충북 코로나19 확진자는 사이버작전사령부 소속 군인 8명을 포함한 60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46명이 퇴원했고 14명이 격리 입원해 치료 중이다.

다행히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다만, 감염원을 알 수 없거나 특별한 증상이 없던 확진자가 적지 않아 마냥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현재까지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도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0명에 이른다.

/ 신민수기자 0724sms@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