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0.05.21 16:55:37
  • 최종수정2020.05.21 16:55:37

한정규

문학평론가

인간의 일생을 두고 봄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로 나눈다면 봄은 유년기와 소년기, 여름은 청년기요, 가을 장년기, 겨울은 노년기다. 자연의 봄여름 가을 겨울은 365일을 일 년을 두고 오고 간다. 하지만 인간에겐 봄여름 가을 겨울이 단 한번 뿐이다.

2020년 1월의 겨울은 그 어느 때 보다 추웠다. 사람들 너나없이 날씨가 춥기도 하지만 그 보다는 경기가 좋지 못해 먹고살기가 어려워 마음이 그리 춥다고들 했다. 게다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질병까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모두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어서다.

지난 가을 감나무에 붉게 물든 탐스러운 감을 사람들이 몽땅 따버리고 잎마저 찬바람이 쓸어 가버린 앙상한 나무를 보며 그래그래도 감나무 너는 봄이 오면 또 다시 새순을 돋고 잎을 달고 여름을 지나 가을이 오면 풍성한 감을 대롱대롱 달고 사람들을 불러들이겠지만 인간에겐 그런 봄여름 가을 겨울이 오직 한번 뿐이니 너희들이 부럽구나·

한 번뿐인 희망과 절망 그 틀 속에 갇힌 인생의 삶을 새삼스럽게 떠올려 본다. 봄여름 가을 겨울 한해를 보내는 감나무 그 모습이 어쩌면 인간의 한 생애 삶을 단편으로 보여주는 것 같구나.

어쩌면 겨울의 중턱에서 거센 비바람에 흔들리는 저기 저 감나무 숲이 노년기를 맞은 인간의 모습과 다를 바 없다. 라는 생각을 해 본다.

봄이면 가지마다 돋아난 잎들이 여름에 검푸름을 가득 채워 싱싱한 잎 사이로 열매를 맺어 가을이면 인간들에게 빼앗기고 잎마저 바람에 몽땅 털려버리고 삐죽삐죽 뻗은 앙상한 가지만 매달고 또 다른 봄을 기다리는 그 모습을 보며 사람이 태어나 한 생애를 보내고 망가질 데로 망가진 몸으로 기력을 잃고 죽음 앞에 서성이는 것을 보는 듯싶다.

하지만 감나무는 인간과는 달리 또 다른 봄을 기다리고 또 다른 봄이 오면 잎을 돋우고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 또 다시 인간들에게 빼앗기고 바람에 잎을 떨어뜨리는 그런 모습 수없이 반복할 수 있듯이 인간도 그랬으면 좋겠지만.

인간은 유년기 소년기 청년기 장년기 노년기를 지나면 그것으로 끝이다. 감나무 밤나무 너희들처럼 사계절이 가고 오고를 반복하지 않고 오직 한번으로 끝이다.

감 밤나무 너희들은 봄이면 새싹이 돋았다가 여름이면 꽃을 피우고 울창한 숲을 이루었다가 가을이면 열매를 맺어 동물들에게 나눠주고 겨울이면 추위에 움츠리고 그것을 반복하고 또 반복 그게 몇 번이고 오고가니 얼마나 좋겠니· 인간도 그랬으면 좋으련만.

하지만 인간에게는 단 한번으로 끝이다. 사람에게 단 한번 오는 봄이라면 유년기에서 청소년기이다. 단단한 땅을 뚫고 빠끔히 모습을 드러낸 새싹처럼 한 인간의 몸속에서 삶을 준비 이 세상에 태어나 거센 비바람에 흠뻑 젖어 나뒹굴며 해를 삼키고 뱉고 달을 맞이했다가 내치며 몸을 불리고 힘을 모아 여름 같은 청년기를 맞아 힘찬 발길을 내딛으며 풍성한 삶을 꿈꾼다.

유·소년기 청·장년기를 보내며 망망대해에서 거친 파도에 떼밀려 사경을 해매기도하고 잔잔한 바다위에 뜨거운 태양의 햇살을 받으며 떠다니기도 하고 아름다운 꽃 속을 여인과 마주하고 거닐며 속삭이기도 하고

그러면서 감나무가 가을에 열매를 맺고 겨울을 맞이하듯 인간도 삶이 낳은 탐스러운 열매를 맺고 겨울을 맞는다. 다만 사람은 감나무와는 다른 생애에 처음이자 마지막 겨울을 맞이하는 것으로 생을 끝낸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