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감염보호복 입었다고 놀라지 마세요"

보은소방서 119구급대원 모든 출동에 착용

  • 웹출고시간2020.03.22 14:22:57
  • 최종수정2020.03.22 14:22:57

보은소방서 119구급대원들이 감염보호복을 입고 출동준비를 하고 있다.

[충북일보 이종억기자] 보은소방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19구급대원은 모든 구급활동 시 감염보호복을 착용한 채 현장 출동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구급대원들이 감염보호복을 입고 출동한다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오해하거나 놀라지 말라는 얘기다.

소방서는 항상 긴급한 상황에 대비해 출동해야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사전에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모든 구급출동 시 구급대원들은 D급 감염보호복을 의무적으로 착용하고 현장 출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단순 환자로 신고를 받고 이송한 환자가 이후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될 경우 출동 구급대원의 격리조치와 소방관서 폐쇄로 이어지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취한 조치다.

구급대원이 다른 환자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 중간 매개체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송희권 대응구조구급과장은 "119구급대원이 감염보호복을 착용하는 것은 코로나19의 2차 감염 방지를 위한 선제적 예방활동"이라며 "출동하는 구급대원들이 감염보호복을 입었다고 모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는 아니므로 너무 불안해 할 필ㅇ가 없다"고 강조했다. 보은 / 이종억기자 eok527@daum.net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4·15총선 릴레이 인터뷰 - ⑨오제세 국회의원 (청주 서원) 더불어민주당 오제세(청주 서원) 의원이 19일 21대 국회의원선거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4선 중진인 오 의원은 다가오는 총선에서 5선의 꿈을 키웠지만 민주당 청주 서원 선거구 공천과정에서 컷오프되며 경선 기회를 얻지 못했다. 무소속 출마를 공식 발표한 오 의원을 만나 총선에 임하는 각오와 코로나19 사태, 여야의 공천시스템에 대한 평가를 들어봤다.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는데 4·15 총선에 임하는 각오는 "16년간 제가 의정활동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서원구민의 현명하고 엄정한 판단 때문이었다. 저를 네 번이나 믿어준 분들은 지난 16년간 정치를 총결산할 기회를 주실 것이다. 5선으로 서원구와 대한민국에 책임과 역할을 다 하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 저를 믿고 응원해준 서원구민에게 보답하기 위해 대한민국을 위해 이름 남기는 정치인이 되겠다." ◇여야 모두 공천 잡음이 심각하다. 무엇보다 상향식 공천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당은 기본적으로 당원을 중심으로, 당원의 지지를 모아 권력을 잡는 것이다. 국가가 주권자인 국민을 존중하듯 정당은 당원을 존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