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본격 추진

청주시-LH 사업시행협약 체결…26일 민간사업자 공모

  • 웹출고시간2017.07.25 17:37:28
  • 최종수정2017.07.25 17:37:28

이승훈(오른쪽 세번째) 청주시장과 윤석총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이 25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한 사업시행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청주시
[충북일보=청주]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청주시는 25일 옛 연초제조창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사업시행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승훈 청주시장과 윤석총 한국토지주택공사 충북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 사업은 '청주시 경제기반형 도시재생 선도지역 활성화 계획'에 따라 청주시 청원구 내덕동 201-1번지 옛 연초제조창 본관동 건물을 리모델링해 문화·체험·상업시설 등 비즈니스 복합단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부동산투자회사(이하 리츠)를 설립해 공동으로 시행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시는 리츠에 사업부지 임대 및 사업대상 건물을 현물 출자하고, 리모델링된 시설물 중 공예클러스터는 준공시점 인수하게 된다. 상업시설은 임대기간(10년) 종료 후 인수하며,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지원역할을 수행한다.

LH는 리츠에 현금 출자하고, 리츠의 위탁을 받아 자산관리회사(AMC) 업무를 수행한다.

26일 민간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를 실시해 9월 중 사업자를 선정하고, 10월 리츠를 설립할 계획이다.

시는 민간의 사업 참여를 통해 옛 연초제조창을 공공성과 수익성이 조화되는 구도심의 새로운 경제기반거점시설로 조성할 방침이다.

시에서 운영할 공예클러스터는 전시시설, 공예 및 문화관련 판매시설, 수장고 및 자료실, 다목적 공연장 등으로 조성된다.

민간사업자에게 임대할 상업시설은 체험형 테마파크, 영화관, 문화·교육 및 실내스포츠 시설 등이 들어선다.

이승훈 시장은 "민간참여사업은 옛 연초제조창을 비롯해 구도심지역 활성를 위한 핵심사업"이라며 "이번 공모를 통해 민간사업자를 반드시 유치해 옛 연초제조창을 세계적 명소로 조성하고, 전국 도시재생사업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대수 단양교육장

[충북일보=단양] 작지만 강한 교육지구, 단양교육지원청의 교육적 약진이 주목받고 있다. 단양은 2017년 충북 도내에서 3개 지역과 행복교육 준비지구로만 선정됐으나 오히려 준비지구 시기를 지역사회와의 협력과 기반구축의 한 해로 삼아 올 한 해 최고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전형적인 농·산촌 단양은 인구 3만 여명에 초등학교 11교, 중학교 5교, 고등학교 2교에 불과해 교육 소외지구로 오해하기 쉽다. 그러나 2017년 3월 학부모만족도 1위, 교육행정기관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등 그 성과는 화려하기만 하다. 이 같은 배경에는 소규모 지역사회의 끈끈한 연대감을 바탕으로 한 지역 교육공무원들의 헌신적 자세, 지자체 및 지역 교육연계기관의 든든한 지원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김대수 단양교육장의 확고한 교육 철학에 기인한바 크다는 것이 내외의 중론이다. 취임 1년 6월을 맞은 김 교육장으로부터 그간의 교육 성과와 아쉬운 점, 그리고 행복교육지구로서의 발전방향과 과제에 대해 들어본다. ◇취임 1년6월을 맞았다. 그동안의 소감은. "교육장 취임 후 그간의 교직경험과 나름의 학생중심 철학을 바탕으로 열심히 달려왔다. 하지만, 1년을 넘겨 2년을 앞두고 있지만 아직도 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