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권익위에도 서명부 보내

  • 웹출고시간2021.04.07 11:18:30
  • 최종수정2021.04.07 11:18:30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서울 국민의 힘 당사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있다.

ⓒ 라이트월드 투자자
[충북일보] 충주라이트월드 문제로 충주시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6일 감사원에 충주시와 조길형 충주시장 등 대상으로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7일 밝혔다.

김순례 투자자 회장 등은 이날 감사원을 방문해 투자자 등 690여 명이 서명한 서명부와 함께 공익감사 청구서를 접수했다.

이들은 "충주시가 관광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민관합동 사업으로 라이트월드 조성사업을 추진하면서 시를 믿고 200억여 원을 투자한 170여명의 피해자들을 시장선거에 이용만 하고 내쫓았다"며 "이 과정에 대해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감사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같은 날 국민권익위원회에도 "투자자들이 애꿎은 피해를 보게 된 과정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 달라"며 서명부를 보냈다.

이어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으로 몰려가 "국민의힘에서 공천을 준 조길형 시장을 출당시켜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주라이트월드는 라이트월드유한회사가 '세계 최대의 빛테마파크'를 표방하면서 세계무술공원 내 부지 14만㎡를 5년간 사용하는 조건으로 충주시로부터 임차해 지난 2018년 4월 개장했다.

하지만 시는 2019년 10월 사용료(임대료) 2억1천500만원 체납과 불법 전대, 재산관리 해태 등 사유로 라이트월드에 대한 시유지 사용·수익허가를 취소했다.

라이트월드 측은 "지방선거에 접어들면서 조 시장이 공동사업 개념을 변칙으로 변경해 라이트월드와 투자자들을 불리하게 만들었다"며 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1, 2심에서 충주시의 손을 들어줬지만 라이트월드 유한회사는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지난 2월 22일 대법원에 상고했다.

충주시는 항소심 판결에 따라 사용·수익허가 취소처분의 집행정지 효력이 소멸되자 라이트월드에 영업행위 중단 및 공유재산 원상복구 명령을 내렸다.

이에 대해 라이트월드 측은 대법원에 사용·수익허가 취소처분 집행정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주 / 윤호노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서주선 단양교육장

[충북일보] 서주선(59) 단양교육장의 고향은 단양이다. 첫 교직생활도 단양중에서 시작했다. 그만큼 지역 교육사정을 누구보다도 가장 잘 아는 이가 서 교육장이다. 그가 취임사에서 밝힌 '오늘의 배움이 즐거워 내일이 기다려지는 학교',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교육세상', '코로나19 시대 미대를 대비하는 새로운 교육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약속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인구 3만 여명에 불과한 단양이지만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잘 대처하고, 감동이 있는 학교지원의 모범사례로 주목받고 있는 현실에서 그의 약속이 잘 이행되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취임 한 달을 맞은 서 교육장을 만나 달라진 단양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취임 한 달을 맞았다. 그동안 소감은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찰나'라는 말이 있다. 매우 빠른 시간을 나타내는 말로 너무 빨라서 바로 그때라는 의미의 말로도 쓰이는데 지금의 제 상황이 그런 것 같다. 단양에서 태어나 학교를 다니고 교직에 봉직해왔고 그런 고향인 단양에 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됐다. 부임을 하고 충혼탑에 찾아 참배를 한 것이 오늘 오전 같은데 벌써 한 달이 지나버렸다. 그만큼 교육현장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