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확진자 동선따라 '줄폐쇄'… 충북도 긴장모드

기업·소상공인 등 업계 불안감 고조
임시휴업 선례… 지역 영화관 '한산'
중국인 유학생 대거 유입 등 주요 변수
"컨트롤타워 주축 지원방안 구체화해야"

  • 웹출고시간2020.02.09 20:09:11
  • 최종수정2020.02.09 20:09:1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6일 청주시의 한 영화관이 평소보다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충북일보 유소라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곳들의 잠정 폐쇄 조치가 이어지면서 지역사회가 긴장하고 있다.

아직까지 충북에서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중국 유학생의 대거 유입 등이 변수로 남아 기업과 소상공인 등 업계가 불안감에 휩싸인 모습이다.

전국적으로 '줄폐쇄'가 현실화하고 있는 만큼 업종별 촘촘한 지원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청주시 서원구의 한 영화관은 사람 수를 단번에 셀 수 있을 정도로 한산한 모습을 연출했다.

영화관 관계자는 "개봉 예정작들이 연기된 이유도 있지만, 신종 코로나가 확산하기 이전과 비교하면 관객이 대폭 줄어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영화관이나 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다른 지역처럼 임시휴업할 가능성이 큰 업종이다.

5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CGV성신여대입구점은 지난달 31일 영업 중단을 선언했다. 12·14번째 확진자 부부가 두 차례에 걸쳐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부천CGV도 임시휴업을 결정했다.

이들이 다녀간 이마트 부천점 역시 휴업을 결정했다. 이마트 부천점에 앞서 8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군산점도 지난달 31일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 15번째 확진자의 배우자가 근무한 곳으로 알려진 AK플라자 수원점은 지난 3일 임시휴업을 결정하고 자가 방역에 나섰다.

관련 업계는 방역·소독을 거쳐 임시휴업 기간이 끝나더라도 장기적으로는 영업손실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다. 지난 5일 당·정·청이 협의회를 열어 가용한 예비비 3조4천억 원으로 확진자와 격리자·휴업업체, 자영업자, 관광업자 등에 대해 국세·지방세 징수와 세무조사를 유예하기로 하는 등의 방안을 내놨지만 보다 실효성 있는 지원책이 필요하다는 게 중론이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신종 코로나 피해 기업 등을 위한 지원방안을 구체화하는 단계를 밟고 있다.

도는 우선 중국 우한 교민의 임시 수용으로 직·간접 피해를 본 진천·음성 혁신도시 내 기업을 대상으로 취득세·지방소득세 신고·납부 기한 6개월~1년 연장, 주민세·재산세 등의 세금 납부 6개월~1년 유예 등의 세제 지원 대책을 내놨다. 진천·음성지역 소상공인을 대상으로는 오는 10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 소상공인육성자금 50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

또 기업 피해 현황 파악을 위해 신종 코로나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도내 11개 시·군, 충북도기업진흥원과 함께 수출 기업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한다. 피해 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소비 활성화 대책 등은 조만간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시는 현재 추진 중인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대책을 신종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기업인들의 피해상황을 접수하는 신고센터를 운영해 피해상황이 접수되면 유관기관과 피해정도를 분석해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는 13일에는 시 재정경제국 등 실무 관계자들과 청주TP, 산업단지관리공단 등과 정기 실무회의를 열어 지원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홍경표 청주시성안길상인회장은 "충북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는 데도 이미 문 닫을 위기에 처한 자영업자들이 널렸다"며 "지자체 컨트롤타워를 주축으로 기업뿐만 아니라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입었을 경우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지원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임시취재팀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예측 어려운 히말라야 기후변화가 눈사태 규모 키워"

[충북일보 신민수기자] 온 국민이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교사들의 무사귀환을 기원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17일(이하 현지시간) 트레킹 도중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최근 히말라야는 트레킹을 즐기는 사람들로부터 '꿈의 루트'로 불리며 각광을 받아 왔다. 특히, 사고가 발생한 트레킹 루트가 평소 한국인들이 많이 찾는 길로 알려지면서, 사고 발생 지역과 원인 등 구체적인 경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본보는 전문 산악인이자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를 십여 차례 다녀온 박연수(사진) 전 직지원정대장을 만나 관련 내용을 짚어봤다. ◇사고가 난 트레킹 코스는 어떤 곳인가 "사고는 히말라야 호텔(해발 2천920m)과 데우랄리 롯지(산장·해발 3천230m) 사이의 힌쿠 케이브(해발 3천170m)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 코스는 히말라야 트레킹 루트 가운데 한국이 가장 많이 찾는 길이다. 고소적응만 된다면 초등학생들도 어렵지 않게 다닐 수 있다. 눈사태 위험 지역도 아니다." ◇평소 '안전지대'로 알려진 데우랄리 지역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부터 데우랄리 지역 기상이 악화됐고,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현지인들도 '근래에 이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