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1.20 13:43:58
  • 최종수정2017.11.20 13:43:58

자영스님

자연음식요리가, 화림전통음식연구원장

채소 쌈의 대장격인 상추는 '날로 먹는 것'의 생채에서 그 어원이 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로부터 와거, 와채, 생치, 부루, 부로 등으로 불렀다. 1748년 조선 사역원에서 편찬한《동문유해》에 생채를 '상추'라 표기하여 이름이 붙여졌다.

기원전 4,500년경부터 식탁에 오른 상추는 7세기 이후 페르시아와 중동에서 둔황을 거쳐 중국에 전래되었다. 중국 당대인 713년 맹선의《식료본초》에 상추가 '백거(白·)'란 이름으로 처음 등장한다. 북송 때의 도곡이 964년에 쓴《청이록》에는 "상추(··)는 와국(·國)에서 건너온 풀"로 기록하고, 11세기 송나라 팽승이 쓴《묵객휘서》에서 "상추(·菜)는 와국(·國)에서 전해온 것이기에 그렇게 이름한다." 또 "상추는 독이 있어 온갖 벌레가 감히 근접하지 않는다. 뱀이 상추에 눈을 닿으면 눈이 멀게 되어 보지 못하게 된다."고 기록한 것을 1578년 명나라의 이시진이 완성한《본초강목》에 적었는데 그 후 여러 책에 다시 인용되었다.

우리나라에는 삼국시대부터 이미 전래되었다. 1236년에 출간된《향약구급방》에서 상추를 이두문자로 '자부두(紫夫豆)' 또는 '자부두채(菜)'로 기록한 것이 가장 오래되었다. 1823년 한치윤이 간행한《해동역사-물산지》에는 청나라 고사기가 쓴《천록지여》를 인용해, "고려(고구려)국의 사신이 오면 수(隋)나라 사람들이 채소의 종자를 구하면서 대가를 몹시 후하게 주었으므로 이로 인하여 이름을 천금채(千金菜)라 하였는데 지금의 상추이다."라고 하였다.

고려에서는 상추를 '고려쌈'이라 불렀다. 원나라 황실에 쌈 문화를 비롯하여 약밥, 약과 등 중국 원나라뿐 아니라 이웃나라에 수출될 정도로 국제적인 식품으로 자리했다.《해동역사》에 인용된 상추는 원나라의 양윤부이 지은 <난경잡영〉시에 극찬되었다. "다시금 고려의 생채를 말할진대 산 뒤편의 향초를 모두 가져온 것 같네."라 하였는데, 후대에 이르러 '마고의 향기보다 향긋하다'고 더 업그레이드되었다. 또 그는 "고려 사람들은 밥을 생채로 싸서 먹는다."고 덧붙여 실어 놓았다.

상추는 경상도에서 '상치', 제주도와 북한에서는 '부루'라고 부른다. "상추를 먹을 때 눈을 크게 부릅뜨게 된다."하여 '부루'라는 북한 속언과 같이 중국에서 월강초(越江草)로,《본초강목》에서 은근초(慇懃草)라 불렀다. 예로부터 '가을 상추는 문 걸어 잠그고 먹는다.'는 속담이 있을 정도다. 상추는 비타민과 무기질이 많고 줄기의 즙액에는 진통과 최면작용을 하는 락투세린과 락투신이라는 성분이 있어 천연수면제 기능도 있다. 그러나 산모에게는 금할 음식중의 하나이다.

복을 싸 먹는 음식, 쌍추쌈은 원래 선비음식과는 거리가 멀다. 그래서인지 먹는 방식과 부정적인 평가도 있고 구도자들에게도 쌈은 일종의 금기음식이었다. 하지만 수행처 주변에서 끼니때마다 쉽게 구하고 흔한 푸성귀로 만드는 사찰음식에서 상추쌈은 절집에서 미각을 가졌다. 한 쌈의 오묘한 맛이 그것이다. 또 그 먹는 소리는 수천마리의 누에가 한꺼번에 뽕잎을 갉아먹는 소리처럼 들린다.《묘법연화경》에서 '온 세계의 풀과 약초, 초목이 분수에 맞게 성장한다.'고 하여 '그 가지와 잎사귀, 꽃과 열매 등 자연의 은혜를 잊지 말라'《잡보장경》고 주문했으며,《법원주림》에는 '입 안의 즐거움'까지도 경계하였다. 일찍이 다산 선생은 "상추 잎에 밥을 얹어 쌈을 싸서 먹었다.(用··葉包飯) … 내가 입을 속이는 방법이라네.(此先生欺口法也)"라 하였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