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5.19 20:28:07
  • 최종수정2022.05.19 20:28:07
해마다 나이테가 생겨나 나무의 나이를 가늠할 수 있듯이 어느덧 팔순을 몇해 앞두고 있다.

지나온 세월에 내 인생의 희로애락을 함께한 가족이 있다. 자식이자, 아내로 세 자녀의 엄마로 살아온 지난 시간이 힘들고 고단했지만 흐뭇하고 보람도 있었다. 내 삶의 역사를 같이 써내려온 가족이 있었기에 그들이 없는 내 인생은 상상할 수조차 없다. 여러 가지 호칭과 직분으로 살아왔지만, 그중 엄마라는 이름으로 살아온 세월이 제일 소중 나날로 매우 힘든 시간이기도 하였다.

어느덧 자녀를 모두 출가시키고 부모의 숙제를 끝낸 후련함도 잠시였다.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삶의 역경이 어떤 것인지 조금은 알게 되었다.

자식들의 미숙한 판단으로 긴 세월 뼈아픈 고통을 안고 살아가면서 인내하며 자성의 시간을 가지려고 노력하였다. 나에게 닥친 시련을 받아드려 평정심을 얻기까지 참으로 힘든 시간을 버텨낸 듯하다.

꽃길만 걸으며 행복하길 기도하였다. 자식이 긴 세월을 자책하며 괴로움을 견디며 살아갈 때 내 삶도 흔들리고 무너졌다. 실타래 같이 얽혀버린 자녀의 인생을 바라보는 어미의 심정은 말로 형언할 수 없는 아픔이었다. 고난은 자식에게 닥친 시련이었다.

자녀의 결혼을 통해 새 가족을 맞이하는 과정에는 크나큰 축복도 있지만 숨은 갈등도 많다. 서로 다른 환경에서 살아온 남녀가 융합하여 다른 생활방식에 적응하는데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였다. 각기 다른 매력에 끌려서 사랑하고 적응해가는 과정이 결혼생활인 듯하다.

인생의 결합은 두 나무가 자라면서 하나로 합쳐지는 연리(連理)처럼 서로 이어지는 연리지(連理枝)와 같다. 나의 사랑하는 자녀들의 결혼생활이 연리지처럼 한 몸을 이루듯 가정을 이루었다. 각자의 다름을 인정하며 서로 존중하고 사랑하며 살아감이 결혼이다. 진정한 가족이 되는 과정에서 부모, 자식, 배우자 등 서로에게 주는 상처가 아물고 회복되기까지는 길고 긴 세월의 기다림이 필요하다.

부부란 진정성 있게 다가가고 마음을 나누는 노력, 조급하게 서두르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인내함이다. 닫힌 마음이 열리고 상처가 아물려면 시간이 흘러야 한다. 묵묵히 서로가 노력하면서 기다리고 기다릴 때 마음이 서서히 움직인다. 인격적인 성숙이란 시련의 아픔을 경험하고 극복하는 과정에서 성장하면서 깨닫게 된다. 상대방의 아픔에 더 깊이 공감하게 되고, 이해하면서 배려함이 부부다. 인연은 선택한 책임이 따르는 것이다. 회피하지 않고 해결해 나가려는 노력과 경험들이 쌓여 성숙함이 부끄럽지 않음이 부부의 삶이다.

산업과 과학의 발전 속에 빠르게 적응하고 살아가야 하는 게 현재의 세상이다. 정작 눈부신 성장과 발전 뒤에는 빠른 실적주의 성과주의에 빠져 남들보다 늦 되거나 느려지면 무능하다는 잘못된 인식이 사회 전반에 퍼져 있는 것 같다. 멈추면 비로소 보인다. 인생은 심신(心身)이 망가지고 난 후에 멈춘다.

나의 자녀들아! 미리 멈추는 연습을 하길 바란다. 멈추면 지나치고 못 봤던 것을 보게 된다. 좀 더 느리게 천천히 내가 진정으로 원하는 게 무엇인지를 생각하면서 나를 돌아보게 되면 알게 된다. 물질적인 것보다 마음의 여유와 평안을 찾아라. 삶이란, 작은 것에도 감사할 줄 아는 소박함에서 행복하단다. 요즘 사회는 젊은이들이 추구하는 워라벨, 일과 생활의 균형을 중요시 하는 삶이 다가온다.

자동차에 브레이크가 없으면 장애물에 부딪쳐 사고를 내듯이 인생의 고난은 삶의 브레이크이다. 멈춰서 삶을 돌아보라는 경고다. 느리게 가면서 인생의 소중한 것을 잃지 않게 에너지를 충전해야 한다.

나무 의사 우종영 저자는 "겨울이 되면 가진 걸 모두 버리고 앙상한 알몸으로 견디는 그 초연함에서, 아무리 힘들어도 매해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그 한결같음에서, 평생 같은 자리에서 살아야 하는 애꿎은 숙명을 받아드리는 그 의연함에서 삶의 가치를 배운다고" 하였다.

부부의 삶이란, 한결같은 의연한 나무처럼 힘들고 아프기도 하겠지만 서로가 항상 고맙고 감사한 마음으로 살아가기 바란다.

푸른 오월의 자연처럼 그렇게...

조순희

한국문인협회 회원. 청주문인협회, 충북수필회

푸른솔문협 회장역임

저서: 새벽을 여는 아침.

공저: 어떤고백, 명작품선집 외 다수

수상: 홍은문학상. 자랑스런문인상.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교육감선거 보수후보 단일화 산파역 이기용 전 충북교육감

[충북일보] 18대 충북교육감 선거에 출마한 보수성향 김진균·심의보·윤건영 후보 3人의 단일화를 이끈 인물로 이기용(77) 전 충북교육감이 주목받고 있다. 이 전 교육감이 보수성향의 후보 3자단일화를 성사시키는데 산파역을 맡았다는 이야기는 16일 기자회견에서 확인됐다. 김진균 후보가 "저와 윤건영 후보가 단일화를 할 수 있게 뒤에서 도와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이 전 교육감님의 주도아래 네 차례 협의를 거쳐 추락한 충북교육을 되살리는데 일조하기 위해 사퇴를 결심했다"고 밝히면서다. 윤건영 후보도 "단일화를 이루는 과정에서 조율과 협력을 이끌어주신 이기용 전 교육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하면서 이 전 교육감의 역할을 확인해줬다. 이 전 교육감은 이 자리서 "충북교육청 정문을 나서고 8년 9개월 만에 오늘 처음으로 이곳에 왔다. 감회가 새롭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동안 중립적인 입장에서 충북교육을 지켜보기만 했다는 의미의 발언이다. 그는 "현 교육감께서도 나름대로 소신껏 행복교육을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교육정책 방향이 잘못됐고 공정성이 결여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많다"고 보수후보를 지지하게 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