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22.04.21 15:09:58
  • 최종수정2022.04.21 15:10:17
3년째 계속되는 코로나 역병사태를 바라보며 인생의 삶을 관조(觀照)한다. 인간의 삶은 늘 시련과 함께 하는 과정이다. 코로나 사태도 우리 인생길에 함께 가는 시련으로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

평탄한 인생의 삶에는 걸작이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사람은 결핍, 그리고 고난과 역경을 극복할 때 성공을 이루어 낼 수 있다. 사람 살아가는 세상에는 언제나 시련이 있게 마련이다.

중요한 것은 그것을 어떻게 받아 드리고 대처하느냐가 문제다.

지혜로운 사람은 주어진 시련을 도약의 발판으로 삼는 반면, 어리석은 사람은 실패의 구실로 삼을 따름이다.

유대인들의 정신적 기둥인 탈무드에 나오는 격언이 있다.

"가난한 가정의 아이들 말에 귀를 기울여라. 지혜가 그들에게서 나올 것이다." 유대인들은 전 세계 인구의 0.25%에 불과한데 노벨상 수상자는 3분의1을 차지할 만큼 뛰어난 인물을 배출하고 있다. 유대인의 성공 비결중 하나가 부족, 결핍(Lack)에 있다.

유대인들은 부족함을 최고의 선물로 삼아 두뇌 개발을 위한 교육에 집중하여 오늘의 성공을 이루었다. '부족함'은 어떤 이에게는 실패의 핑계가 되지만, 어떤 이에게는 성공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부족함 때문에 실패했다'는 표현을 쓸 것인지, '부족함 때문에 성공했다'는 표현을 쓰게 될 것인지는 스스로의 선택에 달려 있다.

2천400여 년 전 동양의 성현 맹자께서는 "어려운 상황은 사람을 분발하게 만들지만, 안락한 사람은 결국 죽음에 이르게 한다고" 하셨다.(生于憂患 死于安樂) 맹자의 가르침은 인간사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하등 동물 세계에서도 그대로 적응되는 것 같다.

삼성그룹 창업자 이병철 회장이 논에 미꾸라지를 키워 왔는데 몇 번 실패를 했다. 미꾸라지 키우는 논에 메기를 함께 넣어 사육 했더니 미꾸라지들이 활기를 되찾고 잘 자랐다는 것이다.

천적이 있는 동물은 스스로 각성해 점점 강해지고 웬만한 공격은 스스로 이겨낼 수 있는 능력이 길러지는 걸 알 수 있다.

'생우우환' 즉, 우환을 극복하기 위해 분발 하면 잘 살게 된다는 의미다.

프랑스의 '삶은 개구리 요리' 이야기도 시사(示唆)하는 게 있다. 살아있는 개구리 요리는 손님들 보는 앞에서 만든다고 한다.

이때 물이 너무 뜨거우면 개구리가 펄쩍 튀어 나간다. 그러나 개구리가 가장 좋아하는 온도의 물에 넣어 놓고 매우 약한 불로 물을 점점 데운다. 개구리는 자신이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도 모르고 있다가 질식해서 죽는다. '사우안락' 즉, 안락한 환경에 처하면 무기력해져 자신이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도 모른 채 죽음에 이른다는 뜻이다.

인간의 삶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우리나라는 동족상잔의 전쟁 끝에 폐허에서 '한강의 기적'을 이루었다. 경제발전과 산업화, 정치적 민주화를 가장 빠른 기간에 이루어 전 세계 사람들의 부러움을 샀었다.

'생우우환'의 정신 자세로 살아온 결과였다. 그런데 지금 우리의 사회상은 큰 시련의 소용들이에 빠지고 있는 것 같다.

힘든 일 싫어하고, 노력은 적게 하면서 보수는 많이 받으려 한다. 이기주의적이고 개인주의적인 경향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 사회에는 무상복지, 포퓰리즘이 만연되고 근로정신이 혼미해지고 있다.

지혜로운 사람은 주어진 시련을 '도약의 발판'으로 삼는 반면, 어리석은 사람은 '실패의 핑계거리'로 삼는다.

우리나라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으로도 나아지지 않는 코로나 사정이 많이 걱정스럽다.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고는 있지만 모두 더 조심하며 살아야겠다. 그칠 줄 모르는 코로나 변이를 보며, 이 어려운 상황이 우리 모두에게 더 좋은 기회라 생각하고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야겠다.

이황연

푸른솔문학 신인상. 정은문학상 수상

푸른솔문인협회 회원. 성균관 典人

저서: '인생과 나의 삶' '살아온 세월' 외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청주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 국민의힘 최현호 예비후보 [충북일보] 최현호 청주시 서원구 당원협의회 위원장이 청주시장에 도전한다. 국민의힘 최현호 6·1지방선거 청주시장 예비후보는 앞선 7차례의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선 낙선한 바 있다. 최 예비후보는 오랜시간 청주의 정당인으로서 쌓은 경력과, '늘 시민곁에 있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청주시장 출마를 결심하게 된 계기는. "정권교체에 이어 청주시정을 교체해 관료들의 권위주의와 불통행정, 탁상행정, 소극행정을 불식하고 언제 어디에서나 시민여러분을 만나는 현장 중심의 적극행정과 소통행정을 구현하고자 한다. 또 시민분들과 무한소통을 통해 민원과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시정의 민주성과 투명성을 높이겠다. 그 동안 경험하고 배운 모든 것을 발판으로 청주시의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자 한다. '최현호의 7전8기'는 시민의 희망이며, 청주의 신화가 될 수 있다. 저에겐 청주발전이라는 소명만이 남아 있다. 기회를 주시면 '역시 최현호가 잘하네'라는 말씀이 나올수 있도록 더 많이 뛰고 더 많이 듣겠다." ◇'최현호'의 강점은. "정당 후보의 가장 중요한 요건은 당의 기여도와 당원들과의 소통능력이라고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