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시·수필과 함께하는 여름의 향기 - 완경(完經)

함기석의 생각하는 시

  • 웹출고시간2020.06.18 16:29:58
  • 최종수정2020.06.18 16:29:58
김선우는 여성의 몸, 특히 자궁을 신전(神殿)으로 승화시켜 생명의 향연을 관능적으로 펼친다. 그녀에게 자궁은 생명의 발아 장소이면서 관능의 시원(始原)이자 수원(水源)이다. 그녀의 시에 어머니가 자주 등장하는 것은 자궁 속의 물에 대한 무의식적 지향성 때문이다. 주목되는 점은 어머니가 시인의 사적 차원에 한정되지 않고 동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어머니들, 삶의 고난과 애환을 짊어진 여성들, 나아가 우주로 확산된다는 점이다. 그렇게 시인은 여성의 몸에 중심을 두고 불교의 윤회사상, 자연과 우주의 생멸원리, 시간의 순환론으로 사유를 확장해나가는 에코페미니즘의 시세계를 펼친다. 이런 점에서 김선우의 시는 모성적 부드러움과 생명의 잉태를 주로 다루었던 한국 여성시의 영역을 일정 부분 확장시키며, 여성의 몸에서 벌어지는 생리와 배변 등 그 동안 우리 시에서 소홀히 취급되었던 소재들을 재발견한다.

에코페미니즘의 세계에서는 몸의 감각과 영성(靈性)이 중요하게 취급된다. 정신과 육체를 하나의 대상으로 보고 몸 자체를 사유하는 주체로 승격시킨다. 김선우의 시에서도 여성의 몸은 이분법적 사고에 의해 나누어진 분열과 갈등의 장소가 아니라 합일과 조화의 공간으로 그려진다. 남성적 이성중심주의, 수직적 논리중심주의, 근대적 데카르트 사고와 원근법의 세계에서 벗어나 있다. 즉 시인에게 여성의 몸은 이성적 로직으로 만들어진 가상의 육체가 아니라 자연의 계절순환 원리를 생태적으로 재현하는 실체적 대상, 즉 자연이고 우주다. 따라서 시인에게 여성적 글쓰기는 단순히 시를 쓰는 주체가 여성이라는 의미를 넘어서서 여성의 몸에 대한 전면적 확대와 재편 행위고 이성적 경계를 지우고 뛰어넘어 만물의 열락, 주이상스(jouissance)의 세계로 진입하는 행위다.

완경(完經) - 김선우(金宣佑, 1970~ )

수련 열리다

닫히다

열리다

닫히다

닷새를 진분홍 꽃잎 열고 닫은 후

초록 연잎 위에 아주 누워 일어나지 않는다

선정에 든 와불 같다

수련의 하루를 당신의 십년이라고 할까

엄마는 쉰 살부터 더는 꽃이 비치지 않았다 했다

피고 지던 팽팽한

적의(赤衣)의 화두마저 걷어버린

당신의 중심에 고인 허공

나는 꽃을 거둔 수련에게 속삭인다

폐경이라니, 엄마,

완경이야, 완경!
오늘 소개하는 시 「완경(完經)」은 김선우의 대표작 중 하나다. 이 시에서 수련과 엄마는 동일시된다. 닷새에 걸쳐 꽃잎을 열고 닫는 수련은 엄마의 몸, 몸의 시간과 직접적으로 연계된다. 수련의 하루는 엄마의 십 년에 해당하므로 닷새라는 짧은 시간은 오십 년이라는 기나긴 시간과 동일하다. 이 오십 년은 그 동안 엄마의 몸에서 수없이 반복적으로 일어났던 생리와 아픔, 임신과 유산, 출산과 수유 등 고통과 슬픔과 희열을 대리하는 장엄하고 숭고한 시간이다. 닷새의 시간이 지나고 진분홍 꽃잎을 초록 연잎 위에 떨군 수련을 시인은 선정에 든 와불 같다고 말한다. 선정(禪定)이란 한마음으로 사물을 생각하여 마음이 하나의 경지에 정지하여 흐트러짐이 없는 상태를 말하니, 시인에게 수련은 몸과 마음을 닦아 초월의 경지에 도달한 와불(臥佛)과 다를 바 없다. 엄마 또한 쉰 살부터 생리가 그치고 급격한 몸의 변화를 거쳤으니 적의의 화두(話頭)마저 걷어버리고 몸의 중심에 허공을 들인 수련과 동일한 존재다. 그래서 시인은 꽃을 거둔 수련(엄마)에게 온 사랑을 담아 속삭인다. 폐경(閉經)이 아니라 완경(完經)이라고! 이 시의 놀라운 점은 바로 이 역치된 시선을 통해 발견해낸 숭고미에 있다. 김선우의 시가 종종 주이상스의 세계로 진입하는 건 이러한 영성적 시선과 사랑의 주체의식 때문이다. 다시 읽어도 아름답고 아픈 시다.

/ 함기석 시인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김병우 충북도교육감

[충북일보]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다섯 차례나 미뤄졌던 충북도내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개학이 마무리됐다. 코로나 의심증세로 진단검사를 받는 도내 학생 수도 순차등교 초기 400명대에서 마지막 등교가 이뤄진 지난 8일부터 100명대로 떨어졌다. 코로나19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심리가 점차 사라지면서 학교현장이 안정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코로나19 확산은 온라인 재택수업, 5~6월 순차 등교개학, 대대적인 학교방역 등 사상유래 없는 큰 변화의 바람을 학교현장에 몰고 왔다. 충북도교육청은 시의적절하고 흔들림 없는 교육시책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왔다. 온라인수업 준비와 학교방역은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이라는 자체평가도 나온다. 이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김병우 교육감을 만나 전면등교 후 계속되고 있는 도내 학교현장의 방역대책과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충북교육, 9월 학기제, 등록금 반환문제 등에 대한 생각을 들어봤다. 오는 7월 1일로 취임 2주년을 맞는 김 교육감은 이 자리서 전면 고교무상교육 조기시행 배경을 비롯해 이시종 충북도지사와 이견을 보이고 있는 명문고 설립 관련 입장도 자세히 밝혔다. ◇충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