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9.07.30 17:31:06
  • 최종수정2019.07.30 17:31:06

청주 매봉공원 내 사유지 토지주가 붙인 등산로 폐쇄 현수막.

ⓒ 토지주제공
[충북일보=청주] 청주 도시공원 내 토지주들이 땅을 직접 개발하기 위해 등산로 폐쇄에 나선다.

사유재산을 가지고 민간개발을 할지말지 다투고, 녹지 보존 명분으로 일부를 매입해 맹지를 만들자는 제안까지 나오니 참다 못한 토지주들 사이에서 나온 당연한 권리행사다.

민간개발을 위해 교통영향평가가 이뤄지는 모충동 매봉공원 토지주들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공원 해제(내년 7월 1일)와 동시에 모든 등산로를 폐쇄하고 무인모텔 등 건축 가능한 모든 개발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토지주들은 "수 십 년 동안 사유지를 무료 개방했고, 재산권 행사도 제약을 받았다"며 "그런데 시는 민간개발이 가능한 공원에 대해서도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이를 반대하는 산남동 두꺼비에 함몰된 환경단체에 발목이 잡혀 추진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민간개발을 반대하는 단체는 시에서 공원을 자체 매입하면 생태 관련 시설을 만들어 매년 수 억 원씩 보조금을 받아 사무국장 자리를 차지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묻고 싶다"며 "이를 묵과 할 수 없어 청주시의 토지매입 계획을 철저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토지주들은 "사유지를 절대로 매각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히고, 소유자 스스로 개발하지 않는 어떠한 요구에도 협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 박재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일보] 윤현우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장. 충북 최초로 임기 8년의 회장직을 수행하게 됐다. 다소 투박해 보이지만, 소신과 지역에 대한 사랑. 개인의 이익보다 공동의 가치를 중시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그래서 위기의 충북 건설협회 대표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화두가 된 청주 도시공원과 관련한 입장은 명확했다. 지자체를 향해 쓴 소리도 마다하지 않았다. ◇충북 건설협회 최초로 4년 연임을 하게 된 소감은 "지난 1958년 대한건설협회 충북도회가 설립된 이래 13명의 회장이 있었다. 저는 24대에 이어 25대까지 총 8년간 협회를 이끌게 됐다. 제가 잘해서 8년간 회장직을 맡은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난 임기동안 건설업계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열심히 뛰었다. 그 노력의 결과를 완성해달라는 의미에서 회원사들이 만장일치로 연임을 결정했다고 생각한다." ◇건설업계, 지금 얼마나 힘든 상황인가 "업계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 전체 산업생산지수에서 건설업이 14%가량을 차지한다고 하지만, 민간공사를 빼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체감된다. 충북도의 경우 발주량이 지난해대비 38% 정도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