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8.01.21 16:42:33
  • 최종수정2018.01.21 16:42:33

중독성 있는 맛을 자랑하는 '매콤차돌박이 오일파스타'.

[충북일보] 공군사관학교 후문을 지나 조용한 동네 어귀로 들어서면 도회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커다란 건물이 눈에 띈다.

이화현 대표가 2015년생인 아들의 이니셜을 따서 만든 레스토랑 '제이아이15'다. 10여 년 전 직장 때문에 청주에 첫 발을 들인 그녀는 지금의 남편의 만나 이곳에 정착했다.

샐러드와 피자를 함께 맛볼 수 있는 '리코타치즈샐러드피자'

아이를 낳고 직장 생활을 정리한 뒤 작은 가게를 시작하려던 것이 지금처럼 큰 규모가 된 건 남편의 적극적인 응원 때문이었다. 뭐든 잘할 수 있을 거라며 큰 그림을 그린 남편 덕에 덜컥 시작한 레스토랑은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쉬는 날 한번 없이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다.

겁 없는 아내와 그런 아내를 적극 지지해준 남편의 합작품인 셈이다.

요리에 대한 자신감은 있었지만 이 정도로 잘해낼 줄은 몰랐단다. 직장 생활을 하며 취미로 배운 요리로 한식조리사 자격증도 한 번에 취득했던 이 대표다.

제이아이15에서 만드는 모든 요리는 인공조미료 없이 직접 만드는 육수와 소스를 활용한다. 유독 피자와 파스타를 좋아하는 4살 아들에게도 걱정 없이 먹이고 싶었기 때문이다.

가게 이름과 메뉴에서 시작해 가게 전반에 녹아든 엄마 마음은 내세워 홍보하기도 전에 다른 엄마들이 알아봤다. 예약을 하면 전체를 쓸 수 있는 2층의 경우 엄마들의 단골 모임 장소로 입소문이 났다.

이화현 대표.

기본적인 아기 의자와 침대를 포함해 작게 꾸며둔 놀이방 덕에 오롯이 아이들과 엄마들의 자유로운 시간이 가능한 공간이 됐다. 가족 단위 손님들도 다른 손님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어른과 아이들이 고루 섞여 편안한 식사 시간을 보낼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

매콤차돌박이 오일파스타는 다른 가게에서 볼 수 없는 이 대표의 야심작이다. 한번 맛을 본 이들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매콤한 감칠맛에 매료되고 만다. 흰 접시에 예쁘게 담긴 그림 같은 세팅으로 탄성을 자아낸 뒤 맛으로 추가 주문을 이끌어 내기 일쑤다.

건강을 생각한 조리법은 맛은 물론 편안한 속까지 보장한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메뉴라 자주 찾던 손님들은 어쩌다 모시고 온 부모님의 예상치 못한 입맛에 화들짝 놀라기도 한단다. 낯설기도 할 법한 메뉴를 맛있게 드시는 어르신들을 볼 때면 유독 뿌듯하다는 이 대표다.

한적한 시골 마을 속에서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제이아이15'의 음식을 맛보고 나면 효촌까지 향하는 발걸음이 그리 멀게 느껴지지 않을 것 같다.

각종 채소구이와 함께 나오는 '목살스테이크'.

◇블로거들의 한줄평

블로거 박양우-신선한 야채샐러드와 치즈의 맛이 잘 어울린다. 차돌박이 오일파스타는 그야말로 취향 저격.

블로거 최은경-고르곤졸라 피자 도우가 두툼해 독특하다. 리코타치즈가 잔뜩 들어간 샐러드의 상큼함과 부드러운 치즈 맛이 좋다.

블로거 오은주-외곽의 한적한 장소에서 데이트를 즐기기에 좋겠다. 시내와 다르게 주차장이 넓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

블로거 신승호-조용한 분위기 속에서 편안한 식사. 테이블 수도 적당해 오붓한 식사가 가능하다.

블로거 이지원-네비를 찍고 오면서도 이런 곳에 뭐가 있을까 궁금했는데 로망이 서린 건물에 향기부터 좋은 음식들이 가득한 음식점이 있었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