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감초교장의 희망얼굴 - 홍성열 증평군수

오늘도 감초처럼 "따뜻한 장뜰을 가꾸며"

  • 웹출고시간2022.06.13 15:23:10
  • 최종수정2022.06.13 15:23:10
[충북일보] 친밀한 소통으로 12년 증평지역을 이끈 관록의 3선 홍성열 군수.

지역발전에 최선을 다하고 아름다운 은퇴를 앞둔 당신은 기초단체장의 귀감입니다.

전국 73개 군단위 지자체 모임인 전국농어촌지역군수협의회 회장직 또한 멋지게 수행 하였으며

몇년전 '자랑스런 충청인상 행정종합대상을 수상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자상하고 서민적인 이미지로 신망이 두터운 당신은 지역에 대한 애착심이 깊고 문화예술적 감각도 뛰어나 지역사회 발전에 있어 다른도시와

차별화를 둔 한발 앞선 행정으로 늘 타지역의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특히 매주 군청에 올리는 월요편지는 군수의 생각과 일상을 군민과 소통하는 사랑과 희망의 공감대였습니다.

시낭송을 좋아하여 어느 자리에서든 소통의 시를 읊고 자리를 빛내주는 당신은 기초단체장으로서 지역사회의 멋스럽고 자랑스러운 희망얼굴입니다.

#희망얼굴노적성해(露積成海)

''이슬방울 모여 바다를이룬다

선한영향력은 모두가 희망이다

다음의 희망얼굴은 누구일까요?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한진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인터뷰

[충북일보] "청주시민들이 청주시립국악단 공연을 매번 기대감 갖고 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행복한 스트레스'이자 '재미'입니다." 익숙한 우리의 악기로 연주되는 가락이 들리고 눈 앞에는 숲이 펼쳐진다. 코끝을 스치는 자연의 향기로 어느새 관람객들은 공연장이 아닌 숲속 한 가운데 들어온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공연이 열렸다. 청주시립국악단은 지난 8~9일 기획연주회 '기억의 정원-형상가락, 한국음악과 미디어아트의 만남' 공연을 개최했다. 지난해 기획연주회인 '기억의 편린'과 더불어 올해도 전회차 매진을 기록한 공연이다. 이번 공연은 바이오필리아(Biophilia)를 주제로 국악과 미디어아트를 기반으로 한 시각적·음악적 확장을 보여주는 시공간을 초월한 국악 공연으로 기획됐다. 한진(56)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인간은 자연환경 가운데 있을 때 육체적으로 건강하고 정신적으로 행복하다는 바이오필릭 이론을 토대로 개인이 자연 속에서 기억되는 장면을 음악과 함께 추억하고, 자연 속의 소리, 기억 등을 음악으로 표현하는데 중점을 두었다"고 설명했다. 바이오필리아는 인간의 마음과 유전자에는 자연에 대한 애착과 회귀 본능이 내재돼 있다는 학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