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단양 가곡초, 안전한 등교수업 시작

"쉼표 거리 배려해요, 마음은 더 가까워요"

  • 웹출고시간2020.05.20 13:21:53
  • 최종수정2020.05.20 13:21:53

안전한 등교수업을 시작한 단양군 가곡초등학교 교사들이 등교 중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발열여부를 체크하고 있다.

[충북일보] 단양 가곡초등학교가 20일 전교생 동시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개학과 원격학습을 운영한지 한 달 만에 학생들이 등교가 이뤄진 것.

등교에 앞서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전 교직원이 힘을 모아 학교 전체 방역 및 물품 구비, 코로나 상황 대응훈련, 통학차량 증차 운행, 탄력적 임시시정 반영, 교육과정 재구성, 감염병 예방교육, 급식 시간 분산 운영 등 안전한 등교를 위한 사전 점검을 마치고 이날 학생들을 반갑게 맞았다.

등교 첫날 학생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현관 바닥에 부착된 건강거리 유지용 쉼표 스티커를 밟으며 온라인학습 때 배운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되새겼다.

그리고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으로 안전하고 슬기로운 학교생활을 할 것을 다짐했다.

행복씨앗학교 운영부장인 장유경 교사는 "학교의 주인공인 학생들이 돌아오니 이제야 봄 기지개를 켜는 것 같다"며 "안전과 배움의 두 목표를 이루기 위해 생활방역을 준수하고 수시로 상황을 점검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 "배움의 적용 관점에서 이번 코로나 상황이 학생들의 위생생활 습관과 서로를 배려하는 학교생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규모학교인 가곡초는 등교수업을 준비하며 교육공동체인 학부모와 교사의 의견을 수렴해 등교일과 등교유형을 확정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옥천 유채꽃단지 10만 인파…이영호 팀장 적극행정 성공

[충북일보] 옥천 유채꽃을 보기 위해 10만 인파가 몰리면서 1석3조의 효과를 낸 성공 뒤에는 현장에서 답을 찾은 '적극행정'이 있었다. 유채꽃 개화시기인 지난 4월 11일부터 5월 10일까지 동이면 적하리 금강수변공원에 조성된 유채꽃단지를 찾은 방문객은 주말 6만390명, 평일을 합하면 10만 명이 넘는다. 코로나 걱정 속에서 이번 유채꽃 인파는 동이면 생긴 이래 처음이다. 이처럼 옥천군 관광명소화의 가능성을 보여준 유채꽃단지 조성 성공에는 당시 옥천군 동이면 부면장이었던 이영호(사진) 현 주민복지과 장애인복지팀장의 혼신을 다한 숨은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문화관광과에서 지난 2019년 1월 동이면 부면장으로 자리를 옮긴 그는 8만2천500㎡(2만5천평) 규모의 유채꽃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현장에서 밥을 시켜가며 1년을 매달렸다. 제주도 못지않은 도내 최고의 명소와 명품 유채꽃을 피우기 위해서였다. 애물단지 수변공원을 꽃밭으로 만들어 주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자는 뜻에서 옥천군에서 처음 시작한 유채꽃 밭 조성은 경관사업으로 동이면에서 해보자는 제안을 한 그는 씨앗 선정서부터 파종까지 총 감독을 맡았다. 7월 서정기 면장이 새로 오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