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투기 목적 토지거래 행위 없었다"

충북도, 3개 산단 3천822명 대상 1단계 토지거래 전수조사 발표
4명 토지 취득 확인…추가 조사 위해 경찰청에 자료 제공
부동의·미제출자 36명 제출 독려

  • 웹출고시간2021.04.28 17:22:18
  • 최종수정2021.04.28 17:22:18

김장회 충북도 행정부지사가 28일 도 공무원과 충북개발공사 임직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1단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충북일보] 28일 청주 넥스트폴리스산업단지와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음성 맹동 인곡산업단지에 대한 충북도 공직자들의 투기행위에 대한 1단계 자체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도는 투기를 목적으로 거래된 토지거래 행위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김장회 행정부지사는 이날 오후 3시 30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1단계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충북개발공사 임직원 91명과 배우자·직계존비속 301명, 2012년 11월 이후 도 경제통상국과 바이오산업국에 근무이력이 있는 공무원 752명과 가족 2천714명 등 총 3천822명이다.

도는 이번 조사에서 충북개발공사 임직원과 가족은 조사 기간에 토지거래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공무원과 가족 중에는 공무원 4급 1명, 6급 2명 등 3명이 토지를 취득한 것으로 조사됐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단 2명, 음성 맹동 인곡산단 1명이다.

이들 중 본인과 배우자가 각 1명과 농업에 종사하는 모친 1명이 토지를 산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3필지가 모두 영농 중이고 성토와 수목 식재 등의 투기 의심 행위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도 홈페이지에 투기 의혹 신고가 접수된 공무원도 1명(5급)있었다.

해당 공무원은 본인 명의로 2011년 진천복합산단 인근 부지 농지를 매입했으며 현재 영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토지취득이 확인된 3명과 신고가 접수된 1명 등 4명에 대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도는 조사 자료 전체를 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에 제공할 방침이다.

1단계 조사 대상 가운데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조사에 응하지 않은 공무원은 총 36명(부동의 16, 미제출 20)이 있었다.

도는 2단계 전수조사 기간에 추가 제출하도록 촉구하는 한편, 응하지 않을 경우 경찰청에 명단을 제공할 계획이다.

도내 17개 산단을 대상으로 한 2단계 전수조사는 현재 진행 중으로 동의서 대조가 이뤄지는대로 토지거래내역 조회가 진행된다.

충북개발공사 임직원과 공무원에 대한 조사결과는 오는 6월 말, 이들의 가족은 7월 말 발표된다.

도는 도의회로부터 조사 요청을 받아 도의원 31명과 그 가족 117명에 대한 토지 투기 의혹도 조사하고 있다.

김장회 부지사는 "도는 1단계 조사에 이어 2단계 전수조사도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확인된 토지 거래자는 불법 투기 여부 조사 등을 위해 자료를 경찰청과 공유하고 투기가 확인되면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 안혜주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신용구 한국공항공사 청주지사

[충북일보] 신용구(56·사진)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장은 지난해 12월 29일 취임했다. 임기를 맡은 100여 일 동안 신 공항장은 코로나19로 쉽지 않은 항공업계 상황 속에서 감염 예방과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동분서주해 왔다. 청주공항은 최근 거점 항공사인 에어로케이 정식 취항과 더불어 신행정수도인 세종시의 관문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 극복과 함께 청주국제공항 지역 명소화사업, 국내선 수요 확대, 국제선 노선 재개에 중점을 두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역점을 두고 있다. ◇임기가 시작된 지 100여일이 넘게 지났다. 그간 소회는. "오랜 본사 생활로 현장에 대한 막연한 걱정이 컸다. 다행히 청주공항의 기반이 잘 닦여있는 데다 직원들 덕분에 빠르게 업무에 임할 수 있었다. 청주공항은 지난 1997년 개항 이래 22년만인 2019년 최초로 연간 공항이용객 300만 명을 달성했지만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직격탄을 맞아 이용객 수요가 급감했다. 이러한 시점에서 임기를 시작하다보니 다른 무엇보다 코로나19 방역과 안정이 급선무로 여겨졌다. 국내에 백신이 도입되기 시작했으나 4차 대유행의 조짐이 있는 현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