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투기제보센터 운영…지역정가 '뒤숭숭'

정의당 충북도당·시민단체 제보센터 운영
친인척·지인까지 제보 대상 포함
'털면 나올까' 동향 파악 분주

  • 웹출고시간2021.03.17 22:11:09
  • 최종수정2021.03.17 22:11:09

정의당 부동산 투기공익제보센터 이미지.

[충북일보] 속보=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에서 시작된 부동산 투기 문제가 충북지역 산업단지와 택지개발지구, 공공청사 입지 등으로 옮겨붙으면서 지역 정가가 뒤숭숭하다. <17일 자 1면>

충북도를 비롯해 청주시, 음성군 등 지자체들이 소속 공무원과 출자·출연기관 직원을 상대로 자체 전수조사에 들어간 뒤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다.

여기에 정의당 충북도당은 물론 시민단체들이 공익제보센터 운영에 착수하며 '시간문제다', '털면 나온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번 주부터 도민을 대상으로 '공직자 부동산 투기 공익 제보 센터' 운영에 들어간다.

제보는 전화(☏070-4640-2399, 043-252-2727)나 이메일(juchungbuk@daum.net)로 할 수 있다.

도당 관계자는 "공익제보센터에서는 공직자윤리법상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지방의원, 지방자치단체의 장, 지방자치단체의 유관부서 공무원, 지방공기업 임직원이 해당된다"며 "도민들의 적극적인 제보가 공직사회의 청렴도를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도당은 도의 자체 전수조사에 대해서도 "청주 넥스트폴리스산단, 오송3국가산단 등 일부 지역에만 조사해서는 안 된다"며 "도내 개발정보가 집중되거나 손쉽게 개발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모든 공직자가 예외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시민사회단체들도 부동산 투기 뿌리뽑기에 동참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과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친환경농업인연합회,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등 단체들은 17일부터 '공직자 부동산 투기 신고센터'를 운영에 들어갔다.

신고 대상은 모든 공직자 및 그 친인척·지인 등이다. 공직자에는 국회의원, 국가공무원, 지방자치단체장, 지방의회 의원,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법관, 검사, 헌법연구관, 공기업 임직원 등이 포함된다. 제보 접수는 전화(☏02-766-5629)·이메일 (singo@ccej.or.kr)로 하거나 경실련 홈페이지를 통한 접수도 가능하다.

이들 단체는 제보가 접수될 경우 신고센터는 내용과 법률 자문을 토대로 투기 실태를 조사하고, 운영위원단 회의를 통해 이첩 및 고발 등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땅 투기 논란이 선출직 공직자, 친인척과 지인 등으로 확산되면서 언제 터질지 모를 '시한폭탄'을 안게 된 정치권은 언론사별로 제기된 각종 땅 투기 의혹에 대한 동향 파악에 분주한 모습이다.

투기 의혹을 받는 대상자에 따라 당장 4·7 재보선은 물론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에 영향을 받을 수 있어서다.

정치권 관계자는 "지역사회에서 학연·지연·혈연으로 얽혀 있고 다들 건너건너 아는 사이인데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이 어디 있나"며 "귀에 걸면 귀고리 코에 걸면 코걸이라 다들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안혜주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